뉴스캔

기사 (전체 3,1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금융·증권] 통일펀드, 1년 만에 인기 시들
지난해 자산운용사들이 경쟁적으로 출시했던 통일펀드의 인기가 시들하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통일은 대박"으로 반짝 인기를 끌던 통일펀드의 인기가 시들하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3일 펀드정보업체 제로인에 따르면, 5개의 통...
안혜경 기자  2015-10-23
[금융·증권] 정부, 국고채 정보 단일 시스템 통합 관리
정부가 그간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등 유관기관에 분산돼 있던 국고채 관련 정보를 단일 시스템으로 통합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기관별 국고채 정보를 통합 관리한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기획재정부는 23일 오전 ...
안혜경 기자  2015-10-23
[금융·증권] 미소드림적금, 3주 만에 330건 돌파
'미소드림적금'이 출시 3주만에 330건을 돌파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이 적금은 미소금융대출 성실 상환자가 고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상품이죠?= 네, 그렇습니다. 미소금융중앙재단과 금융당국에 따르면 지난 21...
안혜경 기자  2015-10-23
[금융·증권] 국내 주식형펀드, 10거래일째 자금 순유출
국내 주식형펀드에서 10거래일 연속 자금이 빠져나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열흘 연속 자금이 유출이 계속되고 있죠?= 네, 그렇습니다. 2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1일 국내 주식형펀드(상장지수펀드 제외)에서 291억원이 순유출...
안혜경 기자  2015-10-23
[금융·증권] 금감원, “채권은행 좀비기업 제대로 솎아내라" 압박
채권은행이 강도 높은 구조조정에 나서지 않을 경우 책임을 묻겠다며 금융감독원이 채권은행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금융당국이 구조조정 추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나타냈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23일 은행권에 따르면 금감...
안혜경 기자  2015-10-23
[금융·증권] SC은행, 내년부터 임금피크제 도입 결정
한국스탠다드차타드(SC)은행이 내년부터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내년 1월부터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기로 노사가 합의했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게 되면서 만 56세에 도달하는 상무보 ...
안혜경 기자  2015-10-22
[금융·증권] 신보, 오류 온라인평가 응시자 전원 필기시험 기회
올해 도입한 신입사원 채용 온라인평가에서 전산 오류가 발생한 신용보증기금이 응시자 전원에게 다음 단계 전형인 필기시험 기회를 주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불이익을 당하는 응시자는 없을 것이라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2일 금...
안혜경 기자  2015-10-22
[금융·증권] 국내 주식형펀드, 9일 연속 자금 순유출
국내 주식형펀드에서 9거래일 연속 자금이 빠져나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국내 주식형펑드에서 자금 유출이 계속 되고있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2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0일 국내 주식형펀드(상장지수펀드 제외)에서 264억원이...
안혜경 기자  2015-10-22
[금융·증권] 국민연금, '국내주식 가치형' 위탁운용사 선정
국민연금공단이 국내주식 가치형 투자를 위한 위탁운용사 9개사를 선정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번에 선정된 9개 위탁운용사는 어디 입니까?= 22일 공단은 정규 6개사와 예비 3개사 등 총 9곳의 자산운용사를 가치형 위탁운용사에 선...
안혜경 기자  2015-10-22
[금융·증권] 금융노조, 임금인상분 400억 반납
금융산업노조가 올해 임금인상분 중 약 400억원을 반납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올해 임금인상율에서 반납되는 0.4%를 빼면 실질 임금인상율은 2.0%라고요? = 네, 그렇습니다. 금융노조는 22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와 2015년 ...
안혜경 기자  2015-10-22
[금융·증권] 코스닥, 670선 후퇴
코스닥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이틀째 동반 매도에 680선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외국인과 기관은 이틀 연속 팔자에 나섰죠?= 네, 그렇습니다. 22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0.20포인트(1.49%) 내...
안혜경 기자  2015-10-22
[금융·증권] 코스피, 2020선으로 후퇴
코스피 지수가 외국인의 매도 폭탄에 2020선으로 밀려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외국인의 매도세가 지수를 끌어내렸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2일 코스피 지수도 뉴욕증시의 약세에 하락 출발한 이후 낙폭을 키워 19.98포인트(0.9...
안혜경 기자  2015-10-22
[금융·증권] 외국인 투자, 정보제공 동의서 징구 폐지
지금까지 외국인의 국내증권 투자에 '손톱 밑 가시'로 작용하던 실명법상 정보제공 동의서 제출 의무가 폐지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앞으로 외국인 투자자에 정보제공 동의서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
안혜경 기자  2015-10-22
[금융·증권] 내달 출범 온라인 보험슈퍼마켓, 상품 6종 확정
온라인 보험슈퍼마켓이 출범을 약 한달 앞두고 윤곽을 드러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온라인 보험슈퍼마켓 운영방안이 확정됐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2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손보ㆍ생보협회와 보험사들로 구성된 보험슈퍼마켓 태스크포스(TF)...
안혜경 기자  2015-10-21
[금융·증권] 인도 최대은행 SBI, 국내 진출
금융위원회는 21일 정례회의를 열고 인도 최대은행인 스테이트뱅크오브인디아(State Bank of India·SBI)의 서울지점 신설을 인가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38년 만이라고 국내 진출이라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SB...
안혜경 기자  2015-10-21
[금융·증권] SC은행, 4년 만에 '공개채용' 실시
한국SC은행이 4년 만에 처음으로 정규직 공개채용을 실시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2011년 이후 외국계 은행에서 끊겼던 '공채'의 부활이라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SC은행은 이날부터 신입사...
안혜경 기자  2015-10-21
[금융·증권] 코스닥, 680선 후퇴
코스닥이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팔자’에 다시 680선으로 후퇴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시가총액 상위 종목을 포함해 대부분 주요 종목이 약세였죠?= 네, 그렇습니다. 21일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71 포인트, 0.68% 하락...
안혜경 기자  2015-10-21
[금융·증권] 코스피, 사흘째 강세
코스피가 사흘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대형주의 강세가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고요? = 네, 그렇습니다. 21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62포인트(0.18%) 오른 2042.98에 장을 마감했는데요. 이날 개인과 외...
안혜경 기자  2015-10-21
[금융·증권] 불법금융광고, '쉽고 빠른 대출' 속지마세요
금융감독원은 올해 1~9월 중 인터넷 상 불법금융행위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1812건의 불법금융행위를 적발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요?= 네, 그렇습니다. 광고유형별로는 보이스...
안혜경 기자  2015-10-21
[금융·증권] '노후행복설계센터' 개소, 서민층 맞춤형 재무상담
국민들의 체계적인 재무관리 등 노후준비를 지원하기 위한 '노후행복설계센터'가 21일 출범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취약계층이 보다 쉽게 재무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신...
안혜경 기자  2015-10-21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