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3,1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금융·증권] '노후행복설계센터' 개소, 서민층 맞춤형 재무상담
국민들의 체계적인 재무관리 등 노후준비를 지원하기 위한 '노후행복설계센터'가 21일 출범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취약계층이 보다 쉽게 재무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신...
안혜경 기자  2015-10-21
[금융·증권] 국내 주식형펀드, 8일 연속 자금 순유출
국내 주식형펀드에서 8거래일 연속 자금이 빠져나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국내주식형펀드에서 자금 유출이 계속되고 있죠?= 네, 그렇습니다. 2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9일 국내 주식형펀드(상장지수펀드 제외)에서 621억원이 순...
안혜경 기자  2015-10-21
[금융·증권] 내년부터 대출 철회 후 내역정보도 즉시 삭제
내년 1월부터 대출계약을 체결한 후 7일 이내 대출 취소 신청을 하면 원리금을 당장 갚지 않아도 즉시 대출 내역 정보가 삭제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대출 후 7일내에 취소 한 경우 바로 대출 정보가 삭제된다고 하죠?= 네, 그렇...
안혜경 기자  2015-10-20
[금융·증권] 맥킨지, 은행 수익 10년내에 핀테크 기업에 잠식될 것
컨설팅 전문업체 맥킨지가 향후 10년 내 핀테크 기업들에 의해 은행업의 매출 및 수익이 대폭 하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10년에 핀테크 기업이 은행에 위협이 될 것이라고요?= 네, 그렇습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
안혜경 기자  2015-10-20
[금융·증권] 금감원 사칭 메시지 등장, 소비자 주의 경보
금융감독원을 사칭하며 개인신용정보를 요구하는 핸드폰 문자 팝업창이 등장해 금감원이 소비자경보를 내렸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금감원을 사칭해 신용카드 정보를 요구하는 메시지가 발송됐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금감원은 최근 금감원을 사칭...
안혜경 기자  2015-10-20
[금융·증권] 코스닥지수, 외국인·기관 매수로 690선 회복
코스닥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에 나흘째 상승 마감하며 690선을 회복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나스닥지수가 사흘 연속 상승하면서 국내 투자심리도 개선됐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20일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6.92포인트(1%) 오른...
안혜경 기자  2015-10-20
[금융·증권] 코스피, 외인·기관 쌍끌이 매수
사흘째 2030선을 맴돌던 코스피가 외국인과 함께 연기금의 쌍끌이 매수에 힘입어 2040선 턱밑까지 올랐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날 종가기준으로 세달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20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9....
안혜경 기자  2015-10-20
[금융·증권] 5만원권 잔액 첫 60조 돌파, 탈세용 전락?
시중 5만원권의 화폐발행잔액이 60조원이 넘는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5만원권 환수율이 10%대로 급락했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9월말 기준 시중 화폐발행잔액은 83조5952억원으로 사상 최대...
안혜경 기자  2015-10-20
[금융·증권] 글로벌 은행들 감원 바람, 한국은...?
글로벌 은행들의 감원 바람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글로벌 은행들의 감원 규모는 어느 정도입니까?= 20일 국제금융시장 등에 따르면 독일의 도이체방크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비상회의'를 끝내고 대규모 조직...
안혜경 기자  2015-10-20
[금융·증권] 밴사-카드사, 삼성페이로 수수료 갈등 확대
현대카드가 삼성페이에 대한 전자전표 수거비용을 밴(VAN·결제대행업체)사에 제공하지 않기로 하면서 카드사와 밴사 간 수수료 갈등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현대카드가 삼성페이 전표를 수거하지 않기로 했다고 하죠?= 네, 그렇습...
안혜경 기자  2015-10-19
[금융·증권] 중소기업 10곳 중 4곳, 금융기관 대출 안 쓴다
우리나라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4곳이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을 받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기업의 매출이 적을수록 사채를 이용한 비율이 높았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IBK기업은행 산하 IBK경제연구소가 19일...
안혜경 기자  2015-10-19
[금융·증권] 코스닥, 3거래일째 상승
코스닥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 공세에도 개인의 순매수로 3거래일째 상승 마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지난 15일에 이어 3거래일째 상승세를 보이고 있죠?= 네, 그렇습니다. 19일 코스닥지수는 전장대비 2.56포인트(0.38%) 오...
안혜경 기자  2015-10-19
[금융·증권] 코스피, 2030선 턱걸이
코스피지수가 2030선에 간신히 턱걸이 하며 장을 마쳤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외국인이 사흘째 매수세를 보였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19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01포인트(0.00%) 오른 2030.27에 마감했는데요. 이날...
안혜경 기자  2015-10-19
[금융·증권] 20~50대 남성, 대포통장 유혹에 취약
생활고에 찌든 20~50대 남성이 대포통장의 유혹에 쉽게 빠져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대포통장이 작년보다 많이 줄었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금융감독원이 올해 5월부터 8월까지 4개월간 전국은행연합회에 등록...
안혜경 기자  2015-10-19
[금융·증권] 100대 주식부호, 새내기 20명 합류
올 들어 100대 주식부호 대열에 20명이 새로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100대 주식부호가 20명이 새로 진입했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19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16일 종가 기준 100대 주식부자의 상장주...
안혜경 기자  2015-10-19
[금융·증권] 한국인 금융지식 수준, 국제 평균 이하
한국인의 금융지식 수준이 국제 평균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금융지식 수준을 묻는 질문에 정답률이 65% 수준이라고요?= 네, 그렇습니다. 금융연구원의 ‘금융교육 국가전략의 추진을 위한 개선과제와 방안’ 보고서...
안혜경 기자  2015-10-18
[금융·증권] 금융공기업 입사 전쟁, 460명 채용에 4만2000여명 지원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예금보험공사 등 6개 금융공기업이 올 하반기 460명 남짓의 신입사원을 채용할 예정인 가운데 4만여명의 지원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금융공기업 채용이 시작됐죠...
안혜경 기자  2015-10-18
[금융·증권] 한국은행, 부산 현금절도 사건 '특별감사'
한국은행은 18일 부산본부에서 발생한 외주업체 직원의 현금 절도 사건과 관련, 특별감사에 착수하고 사고 재발방지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지난 16일 사건 발생 직후 특별감사에 착수했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
안혜경 기자  2015-10-18
[금융·증권] 보험료 인상 될 듯, 위험률 조정한도 폐지
내년부터 보험회사의 보험료 인상이 자유로워질 전망이라고 합니다. 자세한 내 알아보겠습니다. - 보험료 산정 시 적용되는 위험률 조정한도를 폐지하기로 했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금융위원회는 18일 위험률 조정한도를 폐지하는 내용으로 보험산업 경쟁력 ...
안혜경 기자  2015-10-18
[금융·증권] 생활비 목적 주택담보대출액, 주택구입용 추월
집을 담보로 은행에서 돈을 빌려 생활비나 빚을 갚는 데 사용하는 자금 규모가 작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올해 5대은행의 생계형 주담보 대출액이 작년의 2배에 달한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18...
안혜경 기자  2015-10-18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