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1,18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연예가] ‘성관계 몰카 혐의’ 정준영...경찰, 구속영장 신청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씨와 버닝썬 직원 김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8일 밝혔...
신철현 기자  2019-03-18
[연예가] 차태현, 내기 골프 논란...“모든 방송 하차”
내기 골프 논란에 휩싸인 배우 차태현(43)이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차태현은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17일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고 국내에서 저희끼리 재미로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돈은 그 당시에 바로 돌려주었다...
신철현 기자  2019-03-17
[연예가] ‘무면허 음주 뺑소니’ 손승원, 검찰 징역 4년 구형
무면허로 음주운전을 하다가 추돌사고를 낸 뒤 현장에서 도주해 재판에 넘겨진 뮤지컬배우 손승원(29)씨가 징역 4년을 구형받았다.검찰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 홍기찬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 손씨의 도로교통법 위반(사고후미조치) 등 혐의 결심공판에...
신철현 기자  2019-03-14
[연예가] ‘성관계 몰카 공유’ 정준영 입건...출국금지
경찰이 성관계 장면을 몰래 찍어 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진영(30)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준영을 입건했다고 ...
신철현 기자  2019-03-12
[연예가] 빅뱅 승리, 은퇴 선언...경찰 “입대해도 수사”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인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승리는 11일 자신의 SNS에 "제가 이 시점에서 연예계를 은퇴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
신철현 기자  2019-03-11
[연예가] 전현무 한혜진 결별, ‘나 혼자 산다’...“빈자리는 공석”
방송인 전현무와 모델 한혜진이 공개 열애 1년 만에 결별 했다.전현무 소속사 SM C&C 측은 6일 오후 “전현무 씨와 한혜진 씨는 좋은 동료로 돌아가기로 했다”며 두 사람의 결별 소식을 알렸다.소속사는 “다른 경로를 통해 소식이 전해지기 전에 먼저 ...
신철현 기자  2019-03-07
[음악] 타카하시 쥬리, 올림과 계약...걸그룹 데뷔 예정
‘프로듀스 48’에 출연해 한국 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일본 걸그룹 AKB48 타카하시 쥬리가 울림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4일 "타카하시 쥬리가 울림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한 것이 맞다"며 "론칭 준비 중인 울림 신규 걸그룹 ...
신철현 기자  2019-03-04
[연예종합] 경찰, 빅뱅 승리 성접대 의혹 내사 착수...YG “성접대? 사실 아니다”
경찰이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이 제기된 ‘빅뱅’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의 내사에 착수했다.서울경찰청 관계자는 26일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된 승리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경찰은 보도된 카카오톡 메시지의 진위여...
신철현 기자  2019-02-26
[해외연예] [2019 아카데미] 최우수 작품상 ‘그린북’, 남우주연상 ‘보헤미안 랩소디’의 라미 말렉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그린북’과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주연 배우 라미 말렉이 각각 최우수 작품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24일(현지시간) 제91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됐다....
신철현 기자  2019-02-25
[연예가] 'SKY캐슬' 배우 조병규♥김보라 열애
드라마 'SKY캐슬' 배우 조병규와 김보라가 열애설을 인정했다.조병규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은 21일 "조병규와 김보라가 이달 초부터 만나고 있다"라고 두 사람의 열애설을 인정했다.김보라의 소속사 모먼트 엔터테인먼트 측도 "김보라와 ...
신철현 기자  2019-02-21
[연예가] SES 슈 ‘상습 도박’ 집행유예 선고,,,법정 구속 면해
상습 도박 혐의로 기소된 그룹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가 집행유예를 선고 받아 법정 구속은 면했다.서울동부지법 형사11단독(양철한 판사)은 2월 18일 오후 열린 선고공판에서 슈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
신철현 기자  2019-02-18
[연예가]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서 시상자로 무대장악...한국가수 최초
세계적인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즈'에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방탄소년단이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개최된 제61회 그래미 어워즈‘무대에 '베스트 R&B 앨범' 부문 시상자로 당...
신철현 기자  2019-02-11
[연예가] 이필모♥︎서수연 결혼 “모든 분들께 감사”
배우 이필모와 서수연의 결혼식 사진이 공개됐다.서수연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축복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잘 살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결혼식 사진을 올렸다. 이필모와 서수연은 지난 9일 서울의 한 ...
신철현 기자  2019-02-10
[연예가] 보복운전 논란 최민수 “죄송...억울한 면 있어”
보복운전 혐의로 논란이 일고 있는 배우 최민수가 억울함을 토로했다.서울남부지검은 특수협박과 특수재물손괴, 모욕 혐의로 최민수를 지난 29일 불구속기소 했다고 31일 밝혔다.검찰에 따르면 최민수는 2018년 9월 17일 오후 1시경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신철현 기자  2019-02-01
[연예가] 김나영, 직접 이혼 발표 “신뢰 깨져...두 아들과 새로운 삶 시작”
방송인 김나영이 이혼 소식을 직접 전했다.김나영은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노필터티비’를 통해 “내 이야기를 구독자 여러분에게 직접 전하고 싶어 카메라를 켰다. 믿었던 남편과 신뢰가 깨져서 더는 함께 할 수 없기에 두 아들과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고...
신철현 기자  2019-01-29
[연예가] 유튜버 유정호, 징역2년 구형 소식에 감형 국민청원 등장
선행을 꾸준히 이어온 인기 유튜버 유정호가 징역 2년을 구형 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유정호의 감형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유튜브 채널 ‘유정호tv’를 운영하고 있는 유정호는 26일 자신의 유튜브에 “징역 2년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신철현 기자  2019-01-26
[연예가] 이성미 미혼모 고백, 가수 김학래 “결혼 약속 없었다”
개그우먼 겸 방송인 이성미가 80년대 후반 최고 인기가수 김학래의 아이를 낳았지만 미혼모로 살아야 했던 심경을 고백하면서 이들의 관계가 다시 화제다.이성미는 16일 TV조선 '두 번째 서른'에 출연해 35년 전 구입한 드레스를 입어보는 ...
신철현 기자  2019-01-18
[연예가] 주진모, 10살 연하 여의사와 열애...상대는?
영화배우 주진모가 10살 연하의 여의사와 열애중이다.주진모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은 주진모의 열애설과 관련해 "주진모가 의사와 열애 중이다"라며 "최근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알아가는 단계"라고 12일 밝혔다.앞서 한 매체는 "주진모가 10살 ...
신철현 기자  2019-01-12
[연예가] 클라라, 美서 사업가와 결혼...신혼집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배우 클라라가 재미교포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린다.클라라는 6일(현지시간) 미국에서 2세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간 교제한 끝에 백년가약을 맺었다.클라라 소속사는 “결혼식은 가족들과 친지만 참석하는 비공개 형...
신철현 기자  2019-01-06
[연예가] 가수 이요한, 문란한 사생활 논란으로 활동 중지
Mnet '슈퍼스타K7'에 출연해 버클리 음대 출신으로 화제를 모았던 가수 이요한이 사생활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다.이요한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2년간 무책임한 행동으로 인해 몇 차례 같은 실수로 전 애인에게 큰 상처를...
신철현 기자  2019-01-02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