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3,1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금융·증권] 예보, 5000만원 예금자보호 한도 확대 검토
예금보험공사가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를 위해 예금자보호 제도 개선의 일환으로 예금자보호 한도가 적정한지 검토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현행 5000만원까지 보호 받을 수 있는 예금자보호 한도를 확대한다고 하죠?= 네, 그렇습...
안혜경 기자  2015-09-24
[금융·증권] 피치, ‘폭스바겐’ 신용등급 강등 경고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배출가스 조작으로 인해 독일 자동차 폭스바겐의 신용등급을 강등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폭스바겐을 부정적 관찰 대상에 편입시켰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피치는 23일(현지시간) 폭스바겐...
안혜경 기자  2015-09-24
[금융·증권] 서울시, 국제금융경쟁력 세계 6위
서울시는 세계 도시들의 금융경쟁력을 나타내는 국제금융센터지수(GFCI) 조사에서 6위에 올랐다고 24일 전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서울의 국제금융센터지수 순위가 지난해부터 꾸준히 오르고 있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GFCI는 영...
안혜경 기자  2015-09-24
[금융·증권] 코스피, 강보합 마감
코스피가 소폭 상승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기관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46포인트, 0.13% 오른 1947.1을 기록했는데요. 이날 기관이 총 970억원 순매수했고, ...
안혜경 기자  2015-09-24
[금융·증권] 코스닥, 기관 나흘째 순매도
개인과 기관이 매도 물량을 쏟아냈지만, 외국인이 이를 받아내며 코스닥 680선을 지켰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외국인의 매수세로 680선을 지켰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60 포인트, 0.53% ...
안혜경 기자  2015-09-24
[금융·증권] 국내 주식형 펀드, 나흘 만에 자금 순유입
국내 주식형 펀드에 나흘 만에 자금이 들어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국내와 해외 주식형 펀드 모두 자금이 들어왔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4일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2일 상장지수펀드(ETF)를 뺀 국내 주식형 펀드에 ...
안혜경 기자  2015-09-24
[금융·증권] 5년 이내 창업기업, 신기보 연대보증 면제 추진
창업 후 5년까지의 초기 성장기업에 대한 연대보증을 전면 면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신기보 연대보증 면제를 창업 5년 기업까지 확대할 방침이라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24일 경기도 용인...
안혜경 기자  2015-09-24
[금융·증권] 주택금융공사, u-보금자리론 10월 금리 동결
주택금융공사는 장기, 고정금리, 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의 10월 금리를 동결한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연 3.15%∼연 3.40%를 유지한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이에 따라 공...
안혜경 기자  2015-09-24
[금융·증권] ‘가짜 백수오’ 미리 알고 주식 처분, 투자자 사법처리
코스닥 상장사 내츄럴엔도텍의 '가짜 백수오' 파문 과정에서 미공개 정보를 이용, 거액의 손실을 회피한 투자자가 사법처리를 받게 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내츄럴엔도텍 대표가 지인에게 미리 정보를 알려줬다고 하죠?= 네, ...
안혜경 기자  2015-09-24
[금융·증권] 한국투자증권, 최다 민원발생
한국투자증권이 올해 상반기 전체 증권사 중 소비자민원을 가장 많이 받은 불명예를 안았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한국투자증권의 민원수가 업계평균보다 5배나 많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금융소비자연맹은 23일 상반기 증권사 민원발생 현...
안혜경 기자  2015-09-23
[금융·증권] 코스닥, 680선 턱걸이
코스닥 지수가 외국인과 기관 동반 매도에 680선에서 거래를 마쳤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680선을 간신히 방어했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3일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3.39포인트(1.93%) 내린 680.28로 하락...
안혜경 기자  2015-09-23
[금융·증권] 코스피, 1950선 붕괴
코스피가 글로벌 악재에 1950선이 무너지며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외국인 매도세가 지수를 끌어내렸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코스피지수는 23일 전거래일보다 37.42포인트(-1.89%)떨어진 1944.64를 기...
안혜경 기자  2015-09-23
[금융·증권] 실질금리 연16% 저신용자 대상 '미소드림적금' 출시
미소금융상품을 성실히 상환하고 있는 채무자의 목돈 마련을 위해 파격적인 혜택이 주어지는 '미소드림적금'이 이달 말 출시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미소금융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상품이라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
안혜경 기자  2015-09-23
[금융·증권] 실질소득 줄어도 예금은 늘어
가계 소득이 줄었는데도 가계가 씀씀이를 더 줄이면서 금융권에 맡긴 돈은 오히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2분기 가계 잉여자금이 줄었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5년 2분...
안혜경 기자  2015-09-23
[금융·증권] 최경환 부총리, 청년희망펀드 가입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청년희망펀드에 가입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청년희망펀드는 청년 일자리 창출에 우선 지원한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최 부총리는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청년 20만+ 창조 ...
안혜경 기자  2015-09-23
[금융·증권] 달러,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에 2주 만에 최고 상승
달러 가치가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위원들의 연내 금리인상 발언 영향으로 2주 만에 최고 수준으로 상승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연준 위원들의 금리인상 발언으로 달러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2일(현지시간...
안혜경 기자  2015-09-23
[금융·증권] 이주열, 올 성장률 2.8% 전망서 크게 안 벗어날 것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내수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기존 한은 전망치인 2.8%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이날 한은 본관에서 각계 경제 전문가들과 경제동향간담회가...
안혜경 기자  2015-09-23
[금융·증권] 중소 제조업체들, 저금리에도 이자부담 더 늘어
대출 금리는 떨어졌는데 중소 제조업체의 영업이익 대비 이자 부담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2분기 제조중소기업의 이자보상비율이 1분기보다 떨어졌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3일 한국은행의 '2분기 ...
안혜경 기자  2015-09-23
[금융·증권] 현대차 시가총액, 두 달 만에 9조 늘어
장기간 부진의 늪에 빠져 있던 현대차 주가가 뚜렷한 반등세를 보이며 두 달여 만에 9조원 가까이 몸집을 불렸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7월 이후 두 달동안 주가가 33% 가량 올랐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3일 정보제공업체 ...
안혜경 기자  2015-09-23
[금융·증권] 마이너스통장 대출 금리, 평균 3~5% 후반
시중은행들이 처음으로 공개한 마이너스통장 평균 대출 금리는 3%대 후반~5%대 후반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마이너스통장 대출 금리가 가장 낮은 곳은 BNK부산은행이라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
안혜경 기자  2015-09-22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