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63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노동] '60세 이상'에서 임시직 두드러지게 늘어나
전체 연령대를 통틀어 임시직 증가세가 주춤하고 있지만 60세 이상에서만 임시직이 두드러지게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은퇴 후 생계를 꾸리기가 여의치 않자 단기 일자리라도 찾는 베이비붐 세대들이 늘어나기 때문으로 보인다면서요?=. 그렇습니다. ...
김재협 기자  2016-05-26
[노동] 드디어 시작된 '최저임금 협상'…격론 예고
내년도 최저임금 협상이 시작됐는데, 최저임금심의위원회는 7일 1차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 논의를 시작합니다.-. 위원회는 노동계 9명, 경영계 9명, 공익위원 9명 등 총 27명으로 이뤄진다죠?=. 통상 3개월 동안 협상을 거듭해 6월말이나 ...
김재협 기자  2016-04-07
[노동] "내년도 최저임금 시급 1만원으로 올려야"
최저임금위원회의 올해 첫 전원회의를 하루 앞두고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급 1만원으로 인상해야 한다는 기자회견과 투쟁 선포식이 잇따라 열렸습니다.-. 양대노총과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최저임금연대는 6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
김재협 기자  2016-04-06
[노동] '최저임금 인상' 열풍 한국에도 영향 주나…7일부터 협상
정부와 노동계에 따르면 최저임금심의위원회는 7일 1차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최저임금 논의를 시작합니다.-. 위원회는 노동계 9명, 경영계 9명, 공익위원 9명 등 총 27명으로 이뤄진다죠?=. 통상 3개월 동안 협상을 거듭해 6월말이나 7월초 최저임...
김재협 기자  2016-04-03
[노동] 3월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10만5천명…지난해와 동일
고용노동부는 3월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가 10만5천명으로 지난해 3월과 동일하다고 1일 밝혔습니다.-. 3월 구직급여 지급자는 42만명, 지급액은 4천230억원이라고요?=. 네, 맞습니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지급자는 6천명(1.4%) 감소했지만, 지...
김재협 기자 / 인황배 기자  2016-04-01
[노동] "공기업 노동이사제 위법 소지…경쟁력 떨어뜨릴 수도"
서울시가 통합 지하철공사 등 산하 기관에 도입을 추진하는 노동이사제가 헌법적 가치에 반할 소지가 있고 기업 경쟁력을 떨어뜨릴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전삼현 숭실대 법학과 교수는 28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바른사회시민회의 정책...
김재협 기자  2016-03-28
[노동] 근로자 비인격대우 '슈퍼갑질' 기업, 특별 근로감독하기로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28일 근로자에 대한 비인격적 대우로 명예퇴직을 종용하는 사업장 등에 대해 특별 근로감독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언론 보도를 보면 명예퇴직을 종용하고자 근로자를 대기발령한...
김재협 기자 / 인황배 기자  2016-03-28
[노동] 지하철 통합공사 노조 경영 참여하기로…노동이사 도입
내년에 출범하는 서울지하철 통합공사에 국내 처음으로 노동이사제가 도입돼 노동조합이 경영에 참여합니다.-. 20일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 통합을 위한 노사정 잠정합의안에 따르면 지하철 통합공사 경영에 참여형 노사관계 모델이 도입된다고요?=. 노사정...
김재협 기자  2016-03-20
[노동] 사내하도급 정규직 전환하면 지원금 지급한다
정부가 사내하도급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기업에 지원금을 주며, 비정규직 근로자가 겪는 불합리한 차별 개선에도 적극 나섭니다.-. 갈수록 커지는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서라죠?=. 그렇습니다. 고용노동부, 기획재정부, 공정거래위원...
김재협 기자  2016-03-10
[노동] "직장맘 육아휴직 '사내눈치법' 때문에 정착 어려워"
고용노동부는 9일 서울 구로구 디지털산업단지에서 일ㆍ가정 양립 우수기업 관계자, 여성 중소기업인, 전문가 등이 참석한 '여성일자리 대책 간담회'를 개최했습니다.-. 간담회는 일·가정 양립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중소기업 애로와 정부 건의...
김재협 기자  2016-03-09
[노동] 직업별 사망률도 '불평등'…노동직이 전문직보다 2배 이상
농·어업과 노무직 등에 종사하는 육체노동자의 사망률을 전문직 종사자와 비교하면 최대 2.7배로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제시됐습니다. -. 연구팀은 이를 두고 국내 직업별 사망률에 '불평등'이 존재한다는 분석을 내놨다죠? =. 그렇습니다. ...
김재협 기자  2016-03-03
[노동] 지난해 취업자 증가, 50대 이상 장년·여성이 많아
지난해 여성과 50대 이상 장년층을 중심으로 취업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업종별로는 제조, 숙박음식, 보건복지 업종의 일자리 기여도가 컸습니다.-. 청년실업은 사상 최악 수준을 보였다면서요?=. 네, 22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15...
김재협 기자  2016-02-22
[노동] 위기 직면한 민노총…조합원 감소에 산별노조까지 '흔들'
'노동운동의 선명성'을 내세우며 총파업 중심의 투쟁노선을 고집했지만, 사회적 영향력과 조직 결집력은 갈수록 약화하는 추세입니다.-. 대법원 판결로 민노총의 기반인 산별노조 체제마저 흔들릴 지경에 처했다죠?=. 정부의 지속적인 '민...
김재협 기자  2016-02-21
[노동] '좋은 일'의 기준? "임금보다 노동조건이 중요"
어떤 직업이 좋은지 판단할 때 임금이나 정규직 여부보다 적정 노동시간과 삶의 질 등 노동조건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희망제작소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네이버와 희망제작소 홈페이지에서 설문조사한 결과 설문참여...
김재협 기자  2016-02-17
[노동] 건설현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 매년 증가
건설현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비율이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만큼 내국인 일자리 잠식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국내 건설 근로자 중에서는 20대 근로자가 매년 늘고 있다죠?=. 연령별 분포를 보면 50대가 가장 많았는데, 27일 건설근...
김재협 기자  2015-10-27
[노동] 한국 노동시장 효율성 '20-50 클럽' 7개국 중 하위권
한국의 노동시장 효율성은 '20-50 클럽' 7개국 중 하위권인 6위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20-50 클럽'은 1인당 국민소득이 2만달러 이상이면서 인구가 5천만명을 넘는 국가를 지칭하는 ...
김재협 기자  2015-10-26
[노동] "고객 갑질 막아라"…감정노동자 보호 위해 법 만든다
백화점 고객이 매장 직원들에게 무릎을 꿇도록 하는 등 '갑질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정부가 감정노동자 보호를 위한 법 개정에 나섰습니다.-. 25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정부는 감정노동자를 보호하는 내용을 담은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이...
김재협 기자  2015-10-25
[노동] '근로자 보호에 원·하청 따로 없다'…사업주 의무 강화
도급 사업에서 도급인(원청업체)이 수급인(하청업체)과 함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안전·보건 조치를 해야 하는 장소가 확대됩니다.-. 재해가 발생할 위험이 있어 사업주가 안전·보건 조치를 했지만 미흡하다고 여겨질 때 근로자는 추가 조치를 요구할 수 있게...
김재협 기자  2015-10-20
[노동] "최저임금 두자녀 홑벌이, 주 62시간 일해야 빈곤 벗어나"
자녀 2명을 둔 홑벌이 가구로, 소득자가 최저임금을 받고 있다면 1주일에 62시간은 일해야 빈곤을 탈출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김현경 부연구위원은 14일 보건복지포럼 최근호(10월)에 게재한 'OECD국가의 최저임...
김재협 기자  2015-10-15
[노동] 실업급여 인상되지만 수급요건은 더 엄격해진다
실업급여의 지급수준이 올라가고 지급기간도 늘어나지만, 지급요건은 더 엄격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6일 고용노동부가 내놓은 '고용보험법 개정안 설명자료'에 따르면 구직급여 지급수준을 실직 전 평균임금의 50%에서 60%로 인상했다죠?=....
김재협 기자  2015-10-07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