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3,1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금융·증권] 美 금리인상…한국 ‘1400조 가계빚’ 딜레마
15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려 미국 정책금리는 연 1.0~1.25%로 인상되었습니다.이에따라 미 금리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인 연 1.25%와 같아졌습니다. 미 연준은 하반...
장덕수 기자  2017-06-15
[금융·증권] 금융당국 리더십 사실상 한 달 넘게 공백 상태
금융당국 리더십이 사실상 한 달 넘게 공백 상태에 놓이면서 주요 정책과 인사가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대선 전날 다른 부처 장관들과 함께 사표를 낸 상태라죠?=.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11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습니다. 가장 ...
최영준 기자  2017-06-11
[금융·증권] 두각 보이던 남북경협주, 북한 미사일 발사로 후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증시에서 두각을 보이던 남북경협주가 북한 도발에 후퇴했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난 8일 코스닥 시장에선 제룡전기[033100](-4.70%), 제룡산업[147830...
최영준 기자  2017-06-10
[금융·증권] 美 금리인상…국내 금융시장의 관심 집중될 전망
다음 주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여부와 연준이 내놓을 신호에 국내 금융시장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입니다.-. 연준은 오는 13∼14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어 기준금리를 인상할지를 결정한다고요?=...
최영준 기자  2017-06-10
[금융·증권] 자산운용사들 '성과보수 공모펀드' 잇따라 출시
자산운용사들이 기본보수를 낮추고 목표한 성과를 내면 그만큼 보수를 더 받는 '성과보수 공모펀드'를 잇따라 출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자산운용과 삼성자산운용, 신한BNPP파리자산운용, 트러스톤자산운용은...
박환희 기자  2017-06-03
[금융·증권] 서울서 비은행금융기관 가계대출 눈에 띄게 증가
올해 1분기(1∼3월) 서울에서 비은행금융기관의 가계대출이 눈에 띄게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7일 한국은행의 가계신용 통계를 지역별(금융기관 기준)로 보면 3월 말 현재 서울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265조5천548억원으로 작...
최영준 기자  2017-05-27
[금융·증권] 11일부터 '책임한정형 주택담보대출' 확대
오는 11일부터 집값 하락 위험을 채무자가 모두 책임지는 일반 주택담보대출과 달리 상환 책임을 담보 주택가치 범위로 한정하는 책임한정형(비소구) 주택담보대출이 확대됩니다.-. 담보로 잡힌 주택 가격이 대출받은 액수보다 낮아져도 채무자는 집만 넘기면 그...
최영준 기자  2017-05-10
[금융·증권]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두 달 연속 증가세 기록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는데, 3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기업 등 6대 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79조723억원으로 전월 말(378조4천212억원)보다 6천511억원 늘었습니다.-. 이...
최영준 기자  2017-05-03
[금융·증권] 한국은행, 기준금리 또다시 동결하기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또다시 동결했는데, 한국은행은 13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1.25%로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기준금리 동결은 국내외 여건이 기준금리를 올리기도 내리기도 부담스러운 상황이므로 ...
최영준 기자  2017-04-13
[금융·증권] 금융당국 "산은이 보유한 대우조선 주식 추가 감자는 없다"
금융당국이 "대우조선해양 대주주인 산업은행의 추가 감자(減資)는 없다"는 쪽으로 입장을 명확히 정리했습니다.-. 금융당국은 시중은행과 회사채 투자자들이 채무 재조정안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대우조선은 법정관리의 일종인 P플랜(Pre-packaged Pl...
최영준 기자  2017-04-02
[금융·증권] 국내 주요 금융지주의 실적 크게 늘어날 듯
대출 신장에 따른 이자이익 증가와 리스크 관리비용 감소에 힘입어 국내 주요 금융지주의 실적이 크게 늘어날 전망입니다.-. 지난 2015년에도 장사를 잘해 이윤을 남겼던 국내 주요은행들이 작년에도 호실적을 올리며 2년 연속 실적 부문에서 상승세를 보일 ...
최영준 기자  2017-01-30
[금융·증권] 작년에도 주식시장에선 개미들만 '쪽박'
작년에도 주식시장에선 개미(개인투자자)들만 죽을 쑨 것으로 나타났는데, 특히 개인투자자들은 한미약품의 호재공시만 믿고 대거 매수에 가담했다가 투자액의 절반이상의 손실을 본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개인투자자가 작년 개장일부터...
최영준 기자  2017-01-02
[금융·증권] 닷새 연속 올랐던 원/달러 환율 하락세로 전환
닷새 연속 올랐던 원/달러 환율이 하락세로 돌아섰는데, 2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5분 기준 전날 종가보다 달러당 1.2원 내린 1,192.2원에 거래됐습니다.-. 전날 원/달러 환율은 1,193.4원으로 마감하며 지난 3월 ...
최영준 기자  2016-12-21
[금융·증권] 정부 "그간의 정책 기조 흔들림 없이 유지할 계획"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은 14일 "경제는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관계기관들이 긴밀히 협력해 챙긴다"며 "그간의 정책 기조도 흔들림 없이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차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주요 외국계 투자은행(IB) 대표 및...
최영준 기자  2016-12-14
[금융·증권] 코스피, 박 대통령 탄핵안 표결 앞두고 하락세로 거래 시작
코스피가 9일 글로벌 증시 랠리 속에서도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을 앞두고 하락세로 거래를 시작했습니다.-. 이날 오전 9시5분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9.55포인트(0.47%) 떨어진 2,021.52를 나타냈다고요?=. 지수는 6.55포인트(0....
최영준 기자  2016-12-09
[금융·증권] 우리나라 외환시장 '트럼프 당선' 충격 여전
우리나라 외환시장에서 '트럼프 쇼크'의 충격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는데, 최근 원/달러 환율은 미국 정치권의 '아웃사이더'로 통했던 도널드 트럼프의 당선 여파로 가파르게 올랐습니다.-. 여기에 '최순실 게이트&#...
최영준 기자  2016-11-14
[금융·증권] 주춤하던 보험권 부동산 대출 다시 늘어
지난 7월 여신심사를 강화하는 가이드라인이 보험업계에도 적용된 이후 보험사들의 부동산담보대출 증가율이 잠시 주춤했으나 두 달째 들어서면서 다시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3일 생명·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전체 보험사의 대출채권 중 부동산담보대출금...
최영준 기자  2016-11-13
[금융·증권] 한은 "국내 경제 성장경로의 불확실성 더욱 커져"
최근 내수 개선추세의 둔화와 대내외 여건변화로 국내 경제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더욱 커졌다는 한국은행의 진단이 나왔습니다.-. 한은은 11일 오전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현 1.25%로 동결하기로 한 뒤 발표한 '통화정책방향'...
최영준 기자  2016-11-11
[금융·증권] 내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연다
한국은행이 11일 오전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 조정 여부를 결정합니다.-. 금융시장에선 미국의 금리 인상을 앞둔 데다 가계부채 부담까지 겹쳐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1.25%로 동결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고요?=. ...
최영준 기자  2016-11-10
[금융·증권] 코스피, 미 대선 여파로 상승폭 줄여 약세 전환
코스피가 8일 미국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이길 가능성이 부각된 데 힘입어 장 초반 강세를 보이다가 점차 상승폭을 줄여 약세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1.41포인트(0.07%) 떨어진 1,996....
최영준 기자  2016-11-08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