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1,52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의료·보건] 곳간 줄줄 새는데 의료계 반발에 현지조사 쉽지 않아
의료기관과 약국 등 요양기관의 허위청구로 건강보험 곳간이 줄줄 새는데도 현지조사를 문제삼은 의료현장의 반발에 당국이 속을 태우고 있습니다.-. 현지조사는 병원 등 요양기관이 환자를 진료하고 건강보험 진료비를 적법하게 타갔는지 해당 기관에 직접 나가서 ...
김재협 기자  2017-01-05
[의료·보건] 녹지면적 작은 동네 살면 고지혈증 위험 증가한다
집 주변에 공원 등 녹지면적이 작으면 고지혈증 위험이 최대 1.5배로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고지혈증은 혈액 속에 지방성분이 정상보다 많은 상태로 콜레스테롤이 높은 음식 섭취나 운동부족, 스트레스 등이 발병 원인으로 알려졌다죠?=. 민경...
김재협 기자  2017-01-02
[의료·보건] 노인 당뇨병 환자, 저혈당 나타나면 치매 위험률 높아져
당뇨병을 앓고 있는 노인이 혈당강하제 또는 인슐린을 맞고 저혈당 증세까지 보이면 치매 발생 위험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우정택·이상열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팀은 60세 이상 당뇨병 환자 중 저혈당증과 인지기능장애 병력이 없는 사람...
김재협 기자  2017-01-02
[의료·보건] 병원 백신보유량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 나온다
독감 예방접종을 원하는 사람들이 백신이 없어 여러 병원을 전전하지 않도록 앞으로 의료기관 백신 보유량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가 선보입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독감 백신 접종 수요가 일시적으로 급증해 일부 지역에서 접종에 문제가 발생하지...
김재협 기자  2017-01-01
[의료·보건] 명찰만 확인하면 누가 약사인지 알 수 있어
무자격자의 불법 의약품 조제를 막고 소비자의 오인을 방지하기 위한 '약사 명찰 패용 의무화'가 시행됐으며, 소비자들은 약국에서 누가 약사인지 고민할 필요 없이 명찰을 확인하면 됩니다.-. 1일 보건복지부와 제약업계에 따르면 이런 내용을 ...
김재협 기자  2017-01-01
[의료·보건] 정유년 첫 해돋이, 눈 건강 신경 써야
정유년 새해를 해돋이와 함께 맞으려는 사람들은 눈 건강에 신경을 써야 하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31일 안과 전문의들에 따르면 강한 햇빛은 눈의 가장 안쪽을 덮고 있는 투명한 신경조직인 망막을 손상할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요?=. ...
김재협 기자  2016-12-31
[의료·보건] 밖에서 오랜 시간 머물 때에는 '저체온증' 조심해야
새해를 맞아 카운트다운에 나서거나 해돋이를 보려고 밖에서 오랜 시간 머물 계획이라면 체온조절에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기온이 영하로 떨어진 날씨에 새해맞이 활동을 위해 추위를 참았다가는 '저체온증'에 걸릴 수 있다고 경고한...
김재협 기자  2016-12-31
[의료·보건] 금연·체중관리 다짐 유독 지키기 힘든 이유는
새해를 앞두고 많은 사람이 신년 계획을 세우느라 분주하며 이 중에서 꼭 빠지지 않는 항목은 '금연'과 '체중감량'이지만, 이런 다짐을 지키기란 쉽지 않은 게 사실입니다.-. 31일 가정의학과 전문의에 따르면 흡연과 식습관은...
김재협 기자  2016-12-31
[의료·보건] 독감환자 발생 사상 최대치 돌파
전국에 이른 독감이 유행하는 가운데 독감환자 발생이 사상 최대치를 돌파했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29일 질병관리본부는 독감 표본감시 결과 52주차(2016년12월18일∼2016년12월24일) 독감 의사환자(발열과 기침, 인후통 등 독감...
김재협 기자 / 인황배 기자  2016-12-29
[의료·보건] 내년부터 토요일에 건강검진 받기 편해진다
앞으로 의료기관의 토요일 건강검진이 늘어나 평일에 시간을 내기 어려운 맞벌이 부부 등이 검진을 받기가 쉬워질 전망입니다.-. 보건복지부는 토요일에 건강검진을 하는 병원에 진료비의 30%를 얹어 주는 내용으로 '건강검진 실시 기준'을 개정...
김재협 기자 / 인황배 기자  2016-12-28
[의료·보건] 내년부터 임신부 외래진료비 절반 수준으로 인하
내년 1월1일부터 임신부가 부담하는 병원 외래진료비가 현재의 절반 수준으로 인하되며, 또 쌍둥이 임산부의 국민행복카드 지원액도 20만원 오른 90만원으로 조정됩니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김재협 기자 / 인황배 기자  2016-12-27
[의료·보건] 시선 곱지 않은 조현병…"약물로 다스릴 수 있어"
'정신분열증'으로도 불리는 조현병은 생각보다 훨씬 흔한 병인데, 26일 전문가들에 따르면 조현병은 100명 중 1명꼴로 발병합니다.-. 누구나 가족이나 지인 중에 몇 명은 조현병 환자가 있는 셈이군요?=. 조현병은 약물로 다스릴 수 있는...
김재협 기자  2016-12-26
[의료·보건] 독감 예년보다 빠르게 확산하고 있지만 백신은 부족
계절 인플루엔자(독감)가 예년보다 빠르게 확산하고 있지만, 예방 접종하기가 좀처럼 쉽지 않습니다.-.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에 사는 주부 정모(39·여)씨는 지난주 초등학생인 딸 동네 병원 3곳을 찾았지만, 백신을 접종하지 못했다죠?=. 모녀는 지난달 ...
김재협 기자  2016-12-25
[의료·보건] 알츠하이머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하는 길 열리나
발병 원인이 명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알츠하이머 질환을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하는 길이 열렸습니다.-. 포스텍(포항공과대)은 화학과 안교한 교수와 서울대 묵인희 교수팀이 이광자 현미경으로 생체 내부를 영상화하는 방식으로 알츠하이머 질환 여부와 진행도...
김재협 기자  2016-12-23
[의료·보건] 독감 빠르게 확산하며 환자 발생 사상 최대치
계절 인플루엔자(독감)가 최근 초·중·고생들 사이에서 이례적으로 빠르게 확산하며 환자 발생이 사상 최대치에 달했습니다.-. 전체 인플루엔자 환자도 1주일새 77%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요?=. 그렇습니다. 23일 질병관리본부의 표본감시 주간소식지에...
김재협 기자  2016-12-23
[의료·보건] 다른 형태의 AI 바이러스도 고병원성으로 확인
경기 안성천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검출된 다른 형태의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고병원성으로 확인됐습니다.-. 두 가지 AI 유형이 한번에 동시 발생할지 모른다는 우려가 현실이 되면서 AI 사태가 역대 최악으로 치달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죠?=. ...
김재협 기자  2016-12-19
[의료·보건] 내년부터 저체중아 외래진료비 부담 줄어든다
내년부터 저체중아와 조산아 등 미숙아의 병원 외래진료비 부담이 줄어드는데,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신설하는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을 고시하고 2017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19일 밝혔습니다.-. 고시에 따...
김재협 기자 / 인황배 기자  2016-12-19
[의료·보건] 방학 시작되면 학교 현장의 독감 환자 줄어들 듯
다음 주 대부분 학교에서 겨울 방학이 시작되면서 학교 현장의 독감 환자가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19일 교육부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달 5∼10일 병원을 찾는 7∼18세 학령기 환자 1천 명당 독감 환자는 107.7명이었다죠?=...
김재협 기자  2016-12-19
[의료·보건] 의사들도 무한 경쟁 내몰리며 어려움 호소
한때는 사회적 지위와 명예가 보장된 직업으로 여겨진 의사들의 삶이 위협받고 있는데, 환자에게 위협받는 환경에 무방비로 노출된 데다 무한 경쟁에 내몰리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8일 광주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1시간 동안 의료기기를 부수고 ...
김재협 기자  2016-12-18
[의료·보건] 추울 때 술 마시면 저체온증 위험 높아져
한파가 기승을 부릴 때 술로 몸을 녹이려는 사람들이 있는데, 따뜻한 국물에 소주 한 잔을 기울이면 움츠렸던 몸이 풀리는 것 같고 속이 따뜻해지는 것처럼 느껴져서입니다.-. 하지만 이런다고 실제 체온이 높아지는 것은 아니라면서요?=. 그렇습니다. 술을 ...
김재협 기자  2016-12-17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