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63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노동] 노사정 대화 '임금피크제' 추진 둘러싼 갈등으로 파행
4개월여 만에 재개된 노사정 대화가 정부의 공공부문 임금피크제 추진을 둘러싼 갈등으로 시작부터 파행을 겪고 있습니다.-. 31일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노사정 간사회의는 공공부문 임금피크제 확산에 대한 한국노총...
김재협 기자  2015-09-01
[노동] 임시직 실질임금 또 0%대 '소폭' 상승…경기둔화 여파
주로 정규직인 상용직과 비정규직인 임시직의 임금 상승률 격차가 갈수록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용기간이 1년 미만이거나 일용직으로 구성된 임시직 근로자의 실질임금이 올해 상반기에도 0%대로 '찔끔' 오른 데 따른 것이군요?=....
김재협 기자  2015-08-31
[노동] 현대차 노사 '임금피크제 확대' 놓고 신경전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에서 새로운 의제인 '임금피크제 확대' 여부를 놓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현대차는 지난 11일 전 그룹사 임금피크제 도입과 1천개 이상의 청년고용 확대 추진 의지를 밝힌 뒤 노조...
김재협 기자  2015-08-31
[노동] 한진중공업 노조 "조선업 불황, 파업 참여 안한다"
국내 조선사 노조가 내달 공동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한진중공업 노조가 파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한진중공업 노조가 파업에 불참한다죠?=. 그렇습니다. 한진중공업 노동조합 김외욱 위원장은 29일 "지금처럼 어려운 상황에서 파업은 불가능하다는 ...
김재협 기자  2015-08-30
[노동] 노사정 대화 1년…결렬 4개월 만에 재개한다
한국노총이 26일 노사정 복귀를 선언했는데, 올해 4월 8일 결렬 선언 후 4개월여 만에 재개의 길을 걷게 됐습니다.-. 노동시장 개혁 논의의 틀이 만들어진 것은 지난해 9월이었다죠?=. 그렇습니다. 노동시장 선진화를 목표로 정부와 노동계, 재계가 논...
김재협 기자  2015-08-27
[노동] 한노총 노동자대회 "재벌 개혁 통해 양극화 없애야"
한국노총은 22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노동시장 구조 개악 저지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어 정부의 강압적인 임금피크제 도입을 비판하고 재벌개혁을 촉구했습니다.-. 김동만 한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임금피크제는 노사가 자율적으로 추진할 사안"...
김재협 기자  2015-08-23
[노동] 장애인 공무원 덜 고용해도 '장애인 고용부담금' 부과
장애인 공무원 의무고용률(정원의 3%)을 지키지 못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 장애인 고용부담금이 부과됩니다.-. 고용노동부는 이러한 내용의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개정안'을 18일 입법예고했다면서요?=. 그렇습니다. 장애인 고용부담...
김재협 기자  2015-08-19
[노동] '일반해고·취업규칙'에 다시 발목 잡힌 노사정 대화
한국노총 지도부가 18일 노사정 복귀를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일반해고 지침'과 '취업규칙 결정' 등 노동계 현안에 다시 발목이 잡혀 대화 재개를 결국 선언하지 못했습니다.-. '일반해고 지침'과 '취업...
김재협 기자  2015-08-19
[노동] 정부 '중재안' 제시…한노총 18일 노사정 복귀 판가름
한국노총의 노사정 대화 복귀 여부가 18일 판가름나는데, 정부는 노동계가 극도로 반발하는 해고요건 완화 등을 중장기 과제로 돌려 원론적인 선언에 그치게 하겠다는 중재안을 내놓았습니다.-. 한노총 지도부 일부는 이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금속노조 등...
김재협 기자  2015-08-17
[노동] 고용장관 "임금피크제 도입해 청-장년 상생고용 꾀해야"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13일 "임금피크제 도입으로 청년과 장년의 상생고용을 꾀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2013년 임금피크제를 도입한 LIG넥스원 판교 연구개발(R&D)센터를 이날 방문해 노사 대표 및 청년 ...
김재협 기자  2015-08-15
[노동] 한국노총 '노사정 대화 재개' 놓고 내부 갈등
노사정 대화 재개 여부를 놓고 한국노총 내부의 진통이 이어지고 있는데, 노사정 대화가 '일반해고 지침'과 '취업규칙 변경' 논의로 결렬된 만큼, 두 논의를 배제한다는 정부의 확답을 얻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 하...
김재협 기자  2015-08-14
[노동] 근로시간 줄여 일자리 만든다…탄력적 근로시간제 확대
근로시간 단축으로 일자리를 나누고, 탄력적인 근로시간제를 확대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 또 원스톱 취업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청년고용+센터'가 전국 대학에 설치된다죠?=. 그렇습니다. 고용노동부는 박근혜 대통령의 '4대...
김재협 기자 / 인황배 기자  2015-08-13
[노동] 14일 임시공휴일 지정에도 "근로자 3명 중 1명 일한다"
정부가 이달 14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지만 상당수 근로자는 휴일을 누리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노총이 소속 조합원 66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11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조합원의 65.6%만 14일 쉬는 것으로 조사됐다죠?=. 그렇...
김재협 기자  2015-08-12
[노동] 노사정 3자 대표 비공개 회동…입장 차이 여전
노동시장 구조개혁의 세 주체인 노사정 3자 대표가 6일 비공개 회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8일 노동계에 따르면 회동은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를 발표해 노동 개혁을 핵심 과제로 손꼽은 당일 서울 여의도 LG 쌍둥이빌딩 지하 식당에서 이뤄졌...
김재협 기자  2015-08-09
[노동] 고용부, 내년 최저임금 시급 6천30원으로 결정
고용노동부는 5일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간당 6천30원으로 결정해 고시했는데,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시간급을 일급(8시간) 기준으로 환산하면 4만 8천240원이며, 월급으로는 주 40시간제의 경우(유급 주휴 포함, 209시간 기준) 126만 270...
김재협 기자  2015-08-06
[노동] 고용장관 대화 재개 제안…노동계 "대화참여 안해"
노동계가 정부의 대화 재개 노력을 '평가절하'하면서 노동시장 개혁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했는데, 이에 따라 정부와 노동계의 대화 재개가 이뤄지기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예상됩니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은 3일 기자들과 노동 현안을 주제로...
김재협 기자  2015-08-04
[노동] "노조 상대소송 철회" 화물연대 조합원 또 고공시위
30일 오전 3시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LG화학 약 30m 높이 광고탑에 민주노총 화물연대 조합원 2명이 올라가 고공시위에 나섰습니다.-. 경찰과 화물연대에 따르면 시위중인 이들은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울산지부 이준서 지부장, 신기맹 CJ대한통운 ...
김재협 기자  2015-07-31
[노동] 노사 최저임금 막판 줄다리기…6천원대 초반 유력
내년도 최저임금 협상이 막바지에 접어들었지만, 노동계와 경영계의 입장 차가 워낙 커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예년처럼 공익위원안이 채택될 가능성이 큰 가운데, 6천원대 초반으로 결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면서요? =. 그렇습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
김재협 기자  2015-07-08
[노동] '8천400원 vs 5천610원'…최저임금 인상폭 줄다리기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안을 결정하기 위한 협상이 본격적으로 벌어지는데, 노동계와 경영계의 인상안 차이가 커 협상은 난항을 겪을 전망입니다.-. 6일 노동·경영계에 따르면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10차 전원회의를 열어 근로자위원들과 사용자위...
김재협 기자  2015-07-07
[노동] 민주노총 "비정규직 철폐…최저임금 1만원으로 올려야"
민주노총은 26일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비정규직을 철폐하고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올릴 것을 촉구하는 '최저임금 1만원 쟁취 장그래 대행진'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날 이들은 비정규직을 철폐하고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올릴 것을 ...
김재협 기자  2015-06-27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