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3,1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금융·증권] 韓 CDS프리미엄 5개월만에 최고치 기록
정부가 개성공단의 가동을 전면 중단키로 한데 따른 여파로 한국의 국가 부도 위험 수준을 나타내는 CDS 프리미엄이 5개월만에 최고치로 치솟았습니다.-.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뉴욕 장외시장에서 한국 정부가 발행한 5년 만기 외화채권에 대한...
최영준 기자  2016-02-12
[금융·증권] 한국이지론, 수수료 없이 우리은행‘위비대출’중개
한국이지론(대표이사 조용흥)이 중금리 대출중개 활성화 방안의 하나로 12일부터 맞춤대출을 신청한 고객에게 우리은행의 모바일 전용 중금리 대출상품인 '위비대출’을 적극 중개한다고 11일 밝혔습니다.우리은행의 ‘위비대출’은 모바일 앱을 통해 연 5...
최영준 기자 / 인황배 기자  2016-02-11
[금융·증권] 최고금리 한도 규제 대부법 국회통과 안돼 초고그밀 대출피해 우려
한시적인 대부법이 연말 국회를 통과하지 못함에 따라 연초부터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이 초고금리 대출을 받게 될 위험이 커졌습니다.그동안 대부법으로 기존 법정 최고금리는 34.9%로 대부업체를 비롯한 금융사들은 이를 초과한 금리를 받을 수 없었습니다.정부...
김태욱 기자  2016-01-09
[금융·증권] 한국이지론, 대부업 최고금리 제한 공백…대출 필요시 안전한 제도권 금융 이용 당부
한국이지론(대표이사 조용흥)은 8일 올해 대부업 최고금리 제한의 효력이 상실돼 각종 금융 피해가 우려된다며 자금마련이 필요한 서민들은 안전한 제도권 금융기관을 이용하라고 당부했다.현재 대부업체 및 여신금융회사의 금리 상한선을 연 34.9%에서 27.9...
김미연  2016-01-09
[금융·증권] 아시아금융시장 패닉상태...중국 증시 거래중단
새해 첫 거래일부터 중국발(發)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 등으로 아시아 금융시장이 패닉상태에 빠졌습니다.4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 장중 세 차례에 걸쳐 4% 급락세를 보이다가 오후 1시34분(현지시간) 6.85% 폭락한 3,296.66에서 거래를 중...
김봉철 기자  2016-01-04
[금융·증권] 꼭 빌려야 한다면? 한국이지론(주)을 이용해 보세요
저소득·저신용 서민들이 긴급 자금이 필요한 경우 대출중개 수수료 선취 등의 불법 중개업자를 이용하거나 연말 이벤트 등을 사칭한 불법 대부업자의 고금리 수취, 대출사기 등으로 피해 신고가 증가하고 있다.이에 금융감독원은 불법 대출모집인 등을 통하여 대출...
김봉철 기자  2015-12-16
[금융·증권] 미국 금리인상에도 한국경제 내년 하반기 인상될 듯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15, 16일 열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2008년 12월 이후 유지해온 제로 수준의 기준금리를 7년 만에 인상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이에따라 글로벌 투자 자금은 11월 초부터 한국 등 신흥국에서 빠르게 이탈했고 ...
김봉철 기자  2015-12-14
[금융·증권] 카드 수수료 인하 직면한 카드업계, 적자 연간 6천700억원 대책 고심
카드업계가 가맹점 수수료 인하에 따른 대책마련에 나섰습니다.경영효율화를 위한 부서 통폐합과 인원 감축을 포함해 '비상체제'를 선언하는 등 내년도 사업계획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있습니다.-카드업계가 정부의 가맹점 수수료 인하결정에 대책마련...
최영준 기자  2015-11-09
[금융·증권] 국내 주식형펀드, 하루 만에 자금 순유출
국내 주식형펀드가 하루 만에 자금 순유출세로 돌아섰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하루 만에 다시 자금이 빠져나갔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30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8일 국내 주식형펀드(상장지수펀드 제외)에서 120억원이 빠져...
안혜경 기자  2015-10-30
[금융·증권] 1분기 세계 펀드 순자산, 전분기比 1.5% 상승
올해 1분기 세계 펀드 순자산은 전분기 대비 약 1.5%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주요 선진국 중심으로 경기 회복 기대감 살아나며 펀드에 돈 몰렸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세계...
안혜경 기자  2015-10-30
[금융·증권] 오늘부터 '계좌이동제' 시작, 800조 유치 전쟁
30일 계좌이동제가 시행되면서 은행간 고객 유치 전쟁이 막이 올랐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오늘부터 800조 자동이체 시장이 열리면서 은행들간의 경쟁이 시작됐죠.= 네, 그렇습니다. 계좌이동제는 주거래은행 계좌를 간편하게 이동할 수 있는...
안혜경 기자  2015-10-30
[금융·증권] 은행 이익준비금제도 폐지
금융당국이 바젤Ⅲ 자본규제 도입 등으로 실효성이 떨어진 은행의 이익준비금 제도를 폐지하고 선진국에는 존재하지 않는 예대율 규제도 오는 2018년까지 폐지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금융규제를 완화하면서 은행의 이익준비...
안혜경 기자  2015-10-29
[금융·증권] 장기미사용 거래중지계좌, 전화로 해지
앞으로 장기간 사용하지 않은 거래중지 계좌를 은행 창구를 직접 찾아가지 않고도 해지할 수 있게 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거래중지계좌 해지 절차가 간소화된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은행권과 함께 추진 중인 거래중...
안혜경 기자  2015-10-29
[금융·증권] 코스닥, 690선 하락 마감
코스닥지수가 하루만에 하락세로 장을 마쳤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하루만에 하락세를 보이며 690선에 턱걸이 했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29일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42% 내린 690.63으로 장을 마쳤는데요. 이날 기관이...
안혜경 기자  2015-10-29
[금융·증권] 코스피, 2,030선 후퇴
코스피가 29일 2,030선까지 밀려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삼성전자의 자사주 매입 소식에 장중 2,060선을 돌파하기도 했죠.- 네, 그렇습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8.35포인트(0.41%) 내린 2,034.16으로 장을 마감...
안혜경 기자  2015-10-29
[금융·증권] 삼성전자, 11조원대 자사주 매입 후 전량 소각
삼성전자가 11조3천억원의 대규모 자사주를 매입하고 매입한 주식은 전량 소각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매입 규모는 100억달러에 상당하는 금액으로 사상 최대 규모라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이번 자사주 매입·...
안혜경 기자  2015-10-29
[금융·증권] 국내 주식형 펀드, 294억원 순유입
국내 주식형 펀드에 다시 자금이 순유입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자금이 다시 들어왔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9일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7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 294억원이 순유입됐는데요...
안혜경 기자  2015-10-29
[금융·증권] 3분기 카드승인금액, 13% 증가
올 3분기 카드승인금액이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증가하며 약 166조원을 기록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개인카드 승인금액이 늘었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9일 여신금융협회가 발표한 올 3분기 카드승인실적 분석 자료에 따...
안혜경 기자  2015-10-29
[금융·증권] 9월 가계대출 6.2조 증가, 저금리·주택거래 호조 영향
9월 은행권 가계대출이 한 달 만에 6조원 넘게 늘어났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연체율은 한 달 전보다 떨어졌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금융감독원은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잔액이 9월말 현재 1321조4000억...
안혜경 기자  2015-10-29
[금융·증권] 연준, 미국 기준금리 또 동결
미국의 기준금리가 28일(현지시간) 또다시 동결됐지만, 연내 인상 가능성을 남겼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은 여전히 열어뒀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는 이날 통화정책 결정기구 ...
안혜경 기자  2015-10-29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