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기사 (전체 3,1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금융·증권] 800조원대 '머니 무브', 30일부터 계좌이동제 시행
주거래 은행 계좌를 손쉽게 옮길 수 있는 계좌이동제가 30일 오전 9시부터 시행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계좌이동제가 '페이인포'를 통해 1단계 서비스가 시작된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이번 계좌이동제는 신한은행·KB...
안혜경 기자  2015-10-29
[금융·증권] 연금 수익률, 문자메시지로 통보
내년부터 '금융상품 통합 비교공시시스템'을 통해 금융회사에서 판매 중인 대부분의 연금 금융상품을 한눈에 비교해볼 수 있게 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연금 수익률 등을 분기별로 SMS로 통지한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
안혜경 기자  2015-10-28
[금융·증권] 금감원, 보험사 연금보험펀드 전면 점검
금융감독원은 내년에 보험사가 운용중인 변액 연금보험 펀드에 대한 전면 점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점검 내용은 어떤 것입니까?= 금감원은 28일 보험사의 연금보험 펀드 수익률이 저조하고 민원이 다수 발생해 운용실태를 점검...
안혜경 기자  2015-10-28
[금융·증권] 코스닥, 하루 만에 상승 전환
코스닥 지수가 하루 만에 상승 마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개인이 순매도에 나섰지만 기관이 이를 소화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8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닥 지수는 전일대비 0.76%(5.21포인트) 오...
안혜경 기자  2015-10-28
[금융·증권] 코스피, 이틀 연속 하락 2040선 방어
코스피지수가 이틀 연속 하락 마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외국인의 이틀 연속 팔자세가 지수에 부담을 줬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8일 코스피지수는 전일대비 2.14포인트, 0.10% 내린 2042.51에 마감했는데요. 이날 외...
안혜경 기자  2015-10-28
[금융·증권] 국내 주식형 펀드, 하루 만에 순유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다시 자금이 빠져나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순유입 하루 만에 다시 자금이 빠져나갔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28일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6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 382억...
안혜경 기자  2015-10-28
[금융·증권] 한국거래소, 미니 선물·옵션 거래수수료 한시 면제
한국거래소는 미니코스피200 선물·옵션 거래수수료와 청산결제수수료를 오는 11월2일부터 면제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12월30일까지 2개월간 수수료가 면제된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거래소 관계자는 "미니...
안혜경 기자  2015-10-28
[금융·증권] 삼성화재, 5320억원 자사주 매입결정
삼성화재가 5,320억원 상당의 자사주 166만주를 사들인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금액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라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삼성화재는 27일 장내매수를 통해 내년 1월27일까지 자사주 166만주를 사들이겠다고...
안혜경 기자  2015-10-27
[금융·증권] 보이스피싱 예방, 사기범 목소리 공개 "효과 있다"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 사기범의 전화 음성 공개가 금융사기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사기범의 목소리 공개가 보이스피싱 예방에 도움이 됐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금감원이 한국갤럽에 의...
안혜경 기자  2015-10-27
[금융·증권] 코스닥, 외국인·기관 '팔자'에 690선 붕괴
코스닥지수가 외국인·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하락 마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690선에서 밀려났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27일 코스닥지수는 2.41포인트(0.35%) 내린 688.32로 거래를 마쳤는데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15...
안혜경 기자  2015-10-27
[금융·증권] 코스피, 2040선 사수
코스피지수가 미국의 금리·통화정책 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두고 관망세 속에 하락 마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내내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갔지만 2040선 사수에는 성공했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27일 코스...
안혜경 기자  2015-10-27
[금융·증권] '흑자' 삼성중공업, 주가전망은 엇갈려
증권가는 27일 3분기 846억원의 영업실적을 발표한 삼성중공업에 대해 엇갈리는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삼성중공업에 대한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6일 영업이익 846억원의 3...
안혜경 기자  2015-10-27
[금융·증권] 저금리로 지하경제 확대
저금리 기조가 상당기간 이어지면서 사금융 시장에서 고수익 보장으로 불법 자금모집이 암암리에 성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지하경제 규모가 커지면서 탈세 등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7일...
안혜경 기자  2015-10-27
[금융·증권] 카드 3사, 신용정보 무단 열람으로 기관경고 징계
신한카드, 삼성카드, 현대카드 등 3개 카드사가 고객정보를 무단으로 사용한 것과 관련해 금융당국의 징계를 받았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고객의 신용정보 열람으로 적발됐던 카드사에 징계가 내려졌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금융감독...
안혜경 기자  2015-10-27
[금융·증권] 주택금융공사, 보금자리론 금리 0.15%p 인하
주택금융공사는 장기·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의 11월 금리를 0.15%포인트 내린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다음 달부터 보금자리론 금리가 떨어진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이번 금리인하 조치로 공사 홈페이지를 ...
안혜경 기자  2015-10-27
[금융·증권] 국내 주식형펀드, 12일 만에 자금 순유입
국내 주식형 펀드에 12거래일 만에 자금이 순유입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11일 동안 계속되던 유출세가 일단 멈췄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27일 한국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3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
안혜경 기자  2015-10-27
[금융·증권] 진웅섭, 기업 구조조정 시급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시중은행장들에게 기업 구조조정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줄 것을 주문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한계기업을 신속하게 정리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진 원장은 27일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안혜경 기자  2015-10-27
[금융·증권] 한국거래소, 등유 상장 첫날 62만ℓ 거래
한국거래소(KRX) 석유제품 현물시장에 26일 등유가 상장돼 거래를 개시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첫날 거래는 순조로웠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첫날 62만ℓ의 등유가 거래됐으며 거래대금은 3억7천820만 원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안혜경 기자  2015-10-26
[금융·증권] 제주항공, 공모가 주당 3만원 확정
다음 달 6일 상장 예정인 제주항공은 최종 공모가가 주당 3만원으로 확정됐다고 26일 공시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는 당초 공모 희망가 밴드(2만3천원∼2만8천원)의 상단 보다 높다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제주항공은 "지...
안혜경 기자  2015-10-26
[금융·증권] 카드 없이 생체인식으로 ATM에서 현금인출
은행업계가 홍채 또는 얼굴 인식이 가능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통해 카드 없이 현금인출이 가능한 시대를 열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세계적인 은행들이 생체인식 도입을 활발하게 추진 중이라고 하죠?= 네, 그렇습니다. 25일(현지...
안혜경 기자  2015-10-26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