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서울 아동·학생 20년새 133만명이나 줄어

이태형 기자l승인2015.02.27 11:04l수정2015.02.27 11: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저출산 영향으로 최근 20년간 서울 지역의 영유아와 초중고생이 133만명이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6일 서울시가 발표한 '서울 교육환경 변화와 학생 스트레스' 통계를 보면 지난해 서울 인구는 1천10만 3천명으로 1994년(1천75만 9천명)보다 6.1% 줄었다고합니다.

특히 미취학 아동과 초중고생을 의미하는 만 0∼17세 인구는 지난해 158만 7천명을 기록, 1994년(291만 7천명)에 비해 45.6%나 감소했습니다.

만 17세 이하 인구는 1994년 전체 인구의 27.1%였으나 2004년엔 20.9%로 감소했고, 지난해에는 15.7%에 불과했습니다.

작년 기준 20년 새 연령별 인구 감소 폭은 중학생 50.3%, 영유아 48.1%, 초등학생 43.9%, 고등학생 39.1%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20년 새 0∼5세의 전체 인구 중 비중은 8.6%에서 4.8%로, 6∼11세는 8%에서 4.8%로, 12∼14세는 5.4%에서 2.9%로, 15∼17세는 5.1%에서 3.3%로 각각 줄었습니다.

특히 영유아는 감소했지만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이용하는 보육아동은 2003년 37.3%에서 2013년에는 67.6%로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초등학생 수는 45만 7천517명으로 20년 전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고, 1965년 통계 작성 이래 최저수준을 기록했다고하는데요.

학교당 평균 학생 수는 1994년 1천790명에서 지난해 764명으로 급감했습니다. 교원 수는 2만 9천613명으로 20년 새 3천500명 늘었고, 여교원은 1994년 72.5%에서 지난해 85.9%로 증가된 것과 대조적입니다.

특히 중학생 수는 28만 6천826명으로 20년 전(59만 4천487명)의 절반도 안 되는 수준이며, 중학생이 30만명 아래로 떨어진 건 1971년 이후 43년 만입니다.

학급당 학생 수는 1994년 51.9명에서 지난해 30.2명으로 줄었습니다.

교원 수는 1만 8천350명으로 20년 새 2천593명 줄었고, 여교원 비율은 58.6%에서 69.4%로 늘었다. 아울러 고등학생 수는 32만 398명으로 20년 전(51만 6천768명)의 62% 수준에 불과했습니다.


이태형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