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일방적 노동구조 개악 총파업으로 저지"
상태바
한국노총 "일방적 노동구조 개악 총파업으로 저지"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5.02.28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은 26일 서울 서초구 한국교총 컨벤션홀에서 2015년 정기대의원대회를 열어 사업계획과 예산 등을 심의·의결하고, 운동 방향과 목표를 '대 정부 협상력 강화와 현장에 기초한 투쟁'으로 확정했습니다.

-. 또한 노동소득 증가를 통한 소득주도형 경제성장을 위한 투쟁, 소득주도형 경제정책 실현을 위한 노동 의제들의 공격적 배치와 쟁취 투쟁, 비정규직 차별 철폐 및 정규직화를 위한 공세적 교섭과 연대 투쟁 등을 핵심 과제로 선정했다죠?

=. 그렇습니다. 또 위원장의 정계진출 및 공직 겸직을 금지하고, 임원의 공직 겸직과 조합원 정계 진출 시 추천 및 승인을 중앙위원회의 의결사항으로 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규약개정안도 의결했습니다.

-. 한국노총은 노동기본권 사수와 정부의 노동시장 구조개악 저지를 위한 상반기 총력투쟁 방향과 단계별 투쟁계획을 확정했다던데요?

=. 먼저 중앙투쟁상황실을 설치하고, 임단투 전국순회교육, 노총 위원장 현장순회, 노동절 대규모 집회 등을 통해 현장의 투쟁 동력을 확보하는 한편 임금 및 단체협약 집중교섭, 단위노조 대표자대회, 전 조직 총파업 찬반투표, 총파업 돌입 등 투쟁강도를 높일 계획입니다.

-. 김동만 위원장 역시 대회사를 통해 노총의 생각을 밝혔다죠?

=. 네, 김동만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노사정위원회가 물리적으로 시간을 정해놓고 쫓기듯이 미리 정해놓은 듯한 방향으로 논의하거나 노사정 간에 충분히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은 내용을 무리하게 일방적으로 진행한다면 사회적 대화를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와 사용자가 노동의 일방적인 희생만을 강요하며 노동권의 후퇴를 가져오는 개악을 시도한다면 총파업을 포함한 강력한 투쟁으로 기필코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한국노총 정기대의원대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