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눈물을 닦아주겠다"던 朴 대통령, 호남출신 홀대 '심각'
상태바
"호남 눈물을 닦아주겠다"던 朴 대통령, 호남출신 홀대 '심각'
  • 임혜린 기자
  • 승인 2015.03.0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 후보시절 "호남의 눈물을 닦아주겠다"고 탕평인사를 약속했지만 현 정부의 국가 의전서열 10위 중 호남 출신이 1명에 불과하는 등 '호남출신 홀대'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박근혜정부 특정지역 편중인사 실태조사단'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의 '박근혜정부 특정지역 편중인사 실태조사단'이 2일 발표한 '특정지역 편중인사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국가 의전서열 10위 11명 중 8명(73%)이 영남권 출신이었고 호남권 출신은 1명(이석현 국회부의장·전북)뿐이었습니다.
국가의전 서열 33위권(34명)으로 확대해도 호남 출신은 이석현 국회부의장(서열 10위),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서열 16위·전남), 김관진 국가안보실장(18위·전북),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29위·전남) 등 4명(11.8%)에 불과했습니다. 반면 영남권은 15명(44.1%), 충청권은 5명(14.7%)으로 나타났습니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임명된 전·현직 국무위원 33명중 호남권 출신은 4명(12.1%)에 불과한 가운데 수도권 12명(36.4%), 영남권 11명(33.3%), 충청권 5명(15.2%) 등의 순이었습니다. 특히 현직 호남권 출신 국무위원은 단 1명으로 전직 호남권 출신 국무위원 3명에 비해 3분의 1로 줄었습니다.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전·현직 고위직 115명의 출신지역을 전수조사했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조사단이 현 정부들어 임명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전·현직 고위직 115명의 출신지역을 전수조사한 결과, 대구·경북 출신 31명 등 영남권 출신이 41명(35.7%)인 반면 호남권 출신은 14명(12.2%)에 그쳤습니다. 정부조직 17부 5처 16청 2원 5실 6위원회의 차관급 이상 고위직 132명의 출신지 역시 영남권 출신이 49명(37.1%)으로 편중돼 있었습니다. 호남권은 21명(15.9%), 충청권은 16명(12.1%)에 불과했습니다. 검찰, 경찰, 국세청, 감사원, 공정거래위원회 등 이른바 5대 권력기관의 기관장은 모두 영남권 출신이었습니다.
검찰의 검사장급 이상 및 경찰, 국세청, 감사원, 공정거래위원회의 국장급 이상 5대 권력기관의 고위직 168명 중에는 영남권 출신이 71명(42.3%)에 달했지만 호남권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30명(17.9%)이었습니다. 2월 현재 정부부처 고위공무원단 중 출신지가 파악된 968명 가운데는 영남권이 338명(34.9%), 호남권이 208명(21.5%)이었다. 호남권에서는 광주·전남 132명(13.6%), 전북 76명(7.9%)으로 조사됐습니다.

-공기업이나 준정부기관도 마찬가지였다고요.

=네 그렇습니다. 공기업, 준정부기관, 기타 공공기관 등의 기관장으로 임명된 234명의 출신지도 영남 쏠림 형상이 심각했습니다. 영남권은 100명(42.7%)에 달한 반면 호남권은 1/4 수준인 24명(10.3%)에 그쳤습니다.
금융공기업 기관장 및 임원진 64명의 출신지는 수도권 25명(39.1%), 영남권 20명(31.3%), 호남권과 충청권 각 8명(12.5%)으로 나타났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