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도매상 前직원이 가짜 캡슐약 제조해 판매
상태바
의약품도매상 前직원이 가짜 캡슐약 제조해 판매
  • 이태형 기자
  • 승인 2015.03.0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명 제약사의 전문의약품을 위조한 가짜 캡슐약을 제조해 판매한 혐의(약사법 및 보건범죄단속에관한 특별조치법)로 전직 의약품도매상 직원 박모(32)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습니다.

식약처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9∼12월 경기도 부천의 집에서 한 제약사의 항진균제와 항생제를 위조한 캡슐을 18만2천 개 제조해 의약품도매상에 2억8천만원을 받고 판매했다고합니다.

이 가짜 의약품은 빈 캡슐에 밀가루와 찹쌀가루를 넣은 것으로 약효가 전혀 없으며, 제품과 포장용기는 정품과 유사하지만 캡슐 낱알에 식별표시가 없고 라벨의 기재사항 등이 선명하지 않습니다.

박씨는 의약품도매상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도매상에 실제 가격보다 낮게 공급하는 '덤핑처리' 방식으로 판매했으며, 수사당국의 추적을 피하려고 중국인 명의의 대포폰과 다른 사람 명의의 사업자등록증, 거래통장 등을 사용했습니다.

또 상품권 교환을 활용해 현금을 세탁하고, 판매자 이름도 가명을 사용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식약처는 "해당 위조품에 대해 판매중지와 압수 조치를 취했다"며 "위조 의약품 제조와 판매는 국민 건강을 크게 훼손할 수 있으므로 지속적으로 관리·감독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