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애널리스트 전망대] 제약사 1분기 원외처방증가율 시장성장률 상회

온라인 뉴스팀l승인2007.04.16 13:54l수정2007.04.16 13: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헬스코리아뉴스/이지폴뉴스】

◆1분기 원외처방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1.7% 증가

이수유비케어의 UBIST을 이용하여 가공한 자료에 따르면 금년 1분기 원외처방의약품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1.7% 늘어나 작년 4분기 증가율(9.7%)를 상회했다. 특히 작년 1분기가 제네릭의약품의 생동성 조작파문이 없었고 매출액증가율도 15.4%로 높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금년 1분기 원외처방매출액증가율은 상당히 양호한 것이다. 약효군별로는 고령화 진전과 식생활습관 변화에 따른 수요 증가 로 순환기계용약(고혈압치료제, 동맥경화치료제, 협심증치료제 등)이 18.0% 증가했고, 급여적용 확대와 제네릭의약품 활성화로 종양용약(항암제)이 21.6% 늘어났다. 반면에 계절성이 강하고 규제가 심한 약효군인 항생물질제제, 호흡기용약, 소화기용약 등은 한자리 수 증가에 그쳤다.

◆키움유니버스 제약사 1분기 원외처방매출액증가율은 시장성장률 상회

키움유니버스 11개 제약사와 외자계 상위 10대 제약사의 금년 1분기 원외처방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각각 14.3%, 13.7% 늘어나 전체 원외처방매출액 증가율을 상회했다. 특징적인 것은 외자계 상위 10대 제약사의 원외처방매출액증가율이 작년 2분기부터 4분기까지 키움유니버스 11개 제약사의 매출액증가율을 상회했었으나 금년 1분기에는 반대 현상이 나타났다는 점이다

◆동아제약, 유유, 대웅제약, 한미약품 등의 매출증가율 돋보여

키움유니버스의 업체별 1분기 원외처방매출액 증가율(전년동기대비)을 살펴보면 동아제약이 23.2%로 가장 높았고, 유유(+19.1%), 대웅제약(+17.8%), 한미약품(+17.5%) 등이 양호한 성장률을 기록했다. 동아제약은 자체개발 신약인 스티렌(위점막보호제), 오팔몬(항혈전제)의 매출 급증과 플라빅스(항혈전제)의 퍼스트제네릭인 플라비톨의 신규매출 확대에 힘입어 매출이 호조를 보였다.

유유는 자체개발 복합신약인 맥스마빌(골다공증치료제)와 타나민(혈액순환개선제)의 매출이 각각 33.7%, 21.3% 늘어나 외형 성장을 견인했다. 대웅제약은 주력인 우루사(간장약), 올메텍(고혈압치료제), 가스모틴(위장관개선제) 등의 매출 이 각각 27.1%, 28.8%, 80.9% 증가에 힘입어, 한미약품은 가바페닌(항전간제)와 알렌맥스(골다공증치료제)가 각각 63.4%, 87.5% 급증한데다 자체 임상을 거친 맥시부펜(어린이해열진통제)의 신규매출효과로 매출 호조를 보였다.

◆제약업종 투자의견 ‘비중확대’ 유지, 한미약품, 대웅제약, 유유 등 추천

제약업종지수는 연초부터 시장대비 상대적 약세를 지속하고 있다. 이는 한미FTA의 의약품부문협상 타결이 향후 국내 제약업체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우려(불확실성)은 이미 주가에 충분히 반영되어 있고, 실질적으로 한미FTA의 타결내용이 우리가 커버하는 상위 제약업체에 미치는 악영향이 적으며, 1분기 원외처방매출액증가율이 두 자리수 성장률로 다시 회복되고 있는데다, 금년부터 시장성 높은 신약들의 상용화가 지속된다는 점에서 제약업종에 대한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유지한다. TOP PICKS로 한미약품(TP 185,000원, BUY), 대웅제약(TP 89,000, BUY) 유유(TP 29,000원, BUY) 등을 추천한다. [키움증권]

ⓒ 대한민국 대표 건강시사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http://www.hkn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헬스코리아뉴스/김지현 애널리스트 기자

온라인 뉴스팀  webmaster@newscani.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