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태 "진정한 호남정신의 계승자를 선택해 달라"
상태바
김근태 "진정한 호남정신의 계승자를 선택해 달라"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07.04.1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호남인터넷뉴스/이지폴뉴스]18일 열린우리당 김근태 전 의장은 “대한민국에는 서민대통령, 통일 대통령의 시대가 열릴 것이다. 김근태가 당당하게 그 역할을 맡겠다”며 “이를 광주․전남 시민여러분께 신고하기 위해 왔다”고 말해 사실상 대선출마를 공식화 했다.

4.25재보궐선거 지원 유세차 광주를 방문한 김 전의장은 열린우리당 광주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진정한 서민의 대변자이자 햇볕정책을 수호하는것이 호남정신의 진정한 계승자라며 저 김근태가 살아있는 호남정신의 진정한 계승자라고 밝혔다.

김 전의장은 “이 자리에서 대선출마 의지를 밝힌것이다“ 며 ”공식적으로는 다른기회를 통해 밝히겠다“ 고 말했다.

김 전의장은 작년 가을, 북핵 위기 때, 정치권 밖에 김대중 전 대통령이 있었다면, 정치권에는 김근태가 있었다며, 개성을 방문해서 공개적으로 북핵은 페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의미있게 보도되지 못하고 개성에서 춤판을 벌였다고 보도됬던 아픈 기억도 있다며 하지만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온몸을 던져서 햇볕정책과 한반도 평화를 지켜냈다고 자부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의장은 누가 진정한 호남정신의 계승자인지 민주당을 포함해 호남 출신의 정치인들과도 선의의 경쟁을 할 것이다며, 광주.전남 시민이 진정한 호남정신의 계승자를 선택해 줄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통합신당모임의 신당창단과 관련해 김 전의장은 “미래와 비전 중심으로 경쟁하고, 국민의 선택을 받아야 한다. 호남출신 정치인들이 시도하는 지역연합은 또다시 호남을 고립으로 내모는 참담한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민주당과 통합신당모임 의원들이 논의하는 과정에서 ‘누구누구는 안된다’는 식으로 얘기하고 있다“며, “분열을 기정사실로 굳히자는 것인지, 대통합에 걸림돌이 되건 말건 관심이 없는거 같다“고 비난했다.

한편, 이날 김 전의장은 광주 서구 염주사거리 등에서 지원유세를 한뒤 상경했다.

호남인터넷뉴스 노광배 기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