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계 "공공기관 정상화는 민영화" 집회 열려
상태바
노동계 "공공기관 정상화는 민영화" 집회 열려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5.04.12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인 11일 서울 도심에서는 정부의 공공기관 정상화 추진에 반대하는 노동계의 집회가 잇따라 열렸습니다.

-. 정부의 공공기관 정상화 추진에 반대하는 노동계의 집회가 열렸다죠? 

=.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소속 공공기관 노조의 연대단체인 '양대 노총 공공부문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서울역 광장에서 경찰 추산 조합원 4천명(주최측 추산 7천명)이 참석해 2단계 공공기관 정상화 추진 반대 집회를 열었습니다.

-. 공대위의 주장은 무엇인가요?

=. 공대위는 "2단계 공공기관 정상화의 본질은 민영화"라며 "4대강과 해외자원개발 등에 엄청난 돈을 퍼붓고 그 책임을 공공노동자들에게 돌린 것이 이 정권의 정상화 대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민주노총 서울본부도 공공기관 정상화 추진, 공무원 연금 개혁을 비판하는 집회가 열렸다죠?

=. 민주노총 서울본부도 이날 오후 2시께 중구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조합원 1천명(경찰 추산)이 모여 공공기관 정상화 추진, 공무원 연금 개혁을 비판하는 총파업 궐기 집회를 열었습니다.

최종진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정부가 경제를 살린다면서 쉬운 해고, 임금차별, 비정규직 늘리기를 요구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