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당·정·청 회의 생각 없다” 청와대와 거리두기
상태바
김무성 “당·정·청 회의 생각 없다” 청와대와 거리두기
  • 임채훈 기자
  • 승인 2015.04.14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총리, 전·현직 비서실장 3명 등 박근혜 정권 인사들이 ‘성완종 리스트’ 핵심 인물들로 지목되자 여당 지도부가 청와대와 거리두기에 나섰습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64)는 1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명단에 이름이 있는 사람하고 지금 만나 얘기해서 또 다른 의혹을 만들 수는 없는 것”이라며 “(고위 당·정·청은) 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고위 당·정·청 회의 당사자인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완구 총리 등이 ‘성완종 리스트’에 언급된 만큼 향후 진행될 검찰 수사에서 괜한 오해를 사지 않겠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이면엔 2주 앞으로 다가온 4·29 재·보궐선거와 내년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성완종 리스트’ 파문의 직격탄을 맞은 박근혜 정권과 거리를 두며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의도가 엿보입니다. 그간 여당 지도부가 소통을 강조하며 오히려 당·정·청 회의를 요구해온 점에 비추면 김 대표가 나서서 “당·정·청 회의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차별화 의도를 분명히 한 것으로 비칩니다. 실제 ‘성완종 리스트’ 후폭풍으로 당·청의 지지도는 함께 급락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성완종 리스트’ 파문이 당·청 조기 결별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김 대표는 그러나 “박 대통령 성품을 잘 알지 않느냐. 이럴 때 성역이 있을 수 없다. 지난번 대선 때 박근혜 후보와 우리 선대위는 어떤 불법도 저지른 바 없다”고 말해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