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쌀 수급안정대책으로 쌀 7만7000톤 추가수매
상태바
당정, 쌀 수급안정대책으로 쌀 7만7000톤 추가수매
  • 이대인 기자 / 임채훈 기자
  • 승인 2015.04.24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은 24일 국회귀빈식당에서 ‘쌀 수급안정대책 당정협의’를 개최하고 지난해 생산된 쌀 6만t을 오는 5월 추가 매입하는 한편, 지방자치단체가 수매하지 못하고 반납한 1만7000t도 포함해 총 7만7000t을 시장격리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 쌀 수급 안정대책 당정협의 

이날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원유철)는 김무성 대표와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최원병 농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이 결정했다.

원 의장은 당정 직후 원내대책회의서 “이번 추가매입 결정으로 쌀값 안정을 기하고 벼 출하를 원활하게 함으로써 어려운 농민 여러분들의 생활 안정과 농촌 지역경제의 안정 효과를”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생산자단체인 농협중앙회를 비롯한 유관 단체 등과 쌀 소비촉진 및 민간분야 재고 소진 등을 통해 쌀 수급 안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지난해 쌀 생산량 424만t 중 18만t의 수매했지만 6만t은 이행하지 못해 쌀 재고가 여전히 많아 가격이 하락하고 있다. 이에 당정은 지난해 수매를 추진한 18만t 중에서 일부 지자체가 배정된 물량 중 수매하지 않고 반납한 물량이 1만7000t을 포함해 총 7만7000t을 수매하기로 결정했다.

또 농업정책 자금을 중심으로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농업 정책자금 전반에 대한 금리인하 조치를 위해 당정협의를 추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