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산약(마)마을 특구 변경 지정
상태바
안동산약(마)마을 특구 변경 지정
  • 이우식 기자
  • 승인 2007.04.2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포항뉴스/이지폴뉴스】 안동시의 산약마을 특구계획 변경(안)이 20일 과천청사에서 권오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11회 지역특화발전특구 위원회에서 승인됨에 따라 산약특화사업 육성에 탄력을 받게 되었다.



안동산약은 지난 2005년6월28일 재정경제부로부터 안동산약(마)마을 특구로 지정 받았으나 특구지정 면적이 10,907㎡(3,302평)으로 지정 면적이 적고, 특히 산약가공공장이 건립계획 등이 포함되지 않아 산약특화사업 육성에 어려움이 따랐었다.

따라서, 안동시에서는 지난 1월27일 특구면적을 당초 10,907㎡에서 4,478,340㎡(452㏊)로 늘이고, 산약체험장 조성, 산약직판장 및 저장고 설치 등 생산․가공․홍보사업을 추가하는 특구계획변경신청(안)을 제출해 이달 20일 승인을 받게 되었다.

산약마을 특구계획 변경(안) 승인은 당초 특구계획서상에 반영되지 아니하였던 산약(마)생산단지조성사업, 산약가공, 유통사업, 산약브랜드사업 추진이 가능해져 산약특화사업에 본격적인 탄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안동산약은 지난 2005년 특구지정 후 재배면적증가와 가격상승으로 농가소득이 2배 증가한 180억 정도의 소득을 올렸으며, 산약재배 농가의 부채(북후농협자료)가 감소하고, 북후농협가공공장 매출신장으로 65억원의 매출과 미국, 중국 등 68만2천불을 수출하는 성과를 얻었으며, 마사료 개발로 안동참마돼지 브랜드를 육성하여 안동마 돼지고기직판, 직매장 개설, 안동산약 지리적표장등록 추진, TV홈쇼핑판매 인기로 원료산약이 품절되는 등 특구지정으로 인한 성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또한 지난 1월에는 행정자치부에서 실시한『살기좋은 지역만들기사업』에 응모하여 안동산약(마)마을 만들기로 지정받아 행정자치부로부터 3년간 20억원 국비 지원이 확정되어 산약특화에 가속을 붙일 수 있게 되었다.

이외에도 안동시에서는 특구 지정 후 지금까지 안동산약(마) 특화를 위해 생산기반조성사업에 37억9천1백만원, 가공산업육성에 20억2천만 원, 브랜드명품화사업에 4억8백만원을 투입하는 등 총 62억1천9백만원을 지원하였으며,

산약특구 지정 후 안동산약의 우수성이 널리 알려 지고 소비자들의 참살이(웰빙)식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판매가격이 올라가고 재배면적도 증가하는 추세에 있어 앞으로 저장, 가공시설을 확대하고 다양한 소비처개발과 홍보사업을 벌여 나갈 계획이라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