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게릭병 연구 단서 한국인이 찾았다"
상태바
"루게릭병 연구 단서 한국인이 찾았다"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07.04.2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헬스코리아뉴스/이지폴뉴스】국내 의학도가 근육이 만들어지는 과정의 일부를 규명했다.

미국 존스홉킨스 의대 분자생물학ㆍ유전학 부서의 김상준 연구원은 국제학술지 ´디벨롭먼털 셀´ 최신호에 서 "초파리에서 근육세포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단백질을 발견했다" 며 "이 단백질의 이름을 ´솔리터리(Solitary, sltr)´로 명명했다"고 밝혔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솔리터리는 세포들이 상호 융합할 때 필수적인 ´액틴(actin)´이라는 단백질이 융합 부위로 끌려가도록 촉진하는 역할을 한다.

근육세포가 만들어지려면 근육세포의 이전 단계인 ´근원세포(myoblast)´가 여러 차례 융합을 거쳐야 하는데, 근원세포들이 융합하는 데 솔리터리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고 김연구원은 설명했다.

그는 "이번 연구로 근육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아 생기는 퇴행성 근육 질환이나 루게릭병 연구에 새로운 단서를 찾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 대한민국 대표 건강시사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http://www.hkn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헬스코리아뉴스/배병환 기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