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정동 야행축제' 오는 29-30일
상태바
서울 중구 '정동 야행축제' 오는 29-30일
  • 강민수 기자 / 임민환 기자
  • 승인 2015.05.1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29일부터 이틀간 오후 6시~10시 정동 일대에서 '봄밤에 떠나는 4가지 테마여행, 정동 야행축제'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습니다. 행사 내용 알아봤습니다.

 

- 정동에서 야간축제가 열린다구요.

= 그렇습니다. 이번 축제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정동의 멋과 추억이 담긴 이색적인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되었다는데요.
이를 위해 정동 일대의 덕수궁과 성공회서울대성당, 시립미술관, 배재학당역사박물관, 경찰박물관, 서울역사박물관, 조선일보미술관, 농업박물관 등 20곳의 기관들이 밤 늦게까지 문을 열게 됩니다.

- 주한미군대사관도 일부 개방한다고 들었습니다.

= 맞습니다. 축제는 '중구의 역사를 보다'와 '정동의 밤을 거닐다'라는 주제로 야사(夜史), 야설(夜說), 야로(夜路), 야화(夜花) 등 4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야사는 조선시대 시장과 관청들이 몰려있던 중구의 역사를 다양한 체험으로 알아보는 프로그램, 야설은 밤에 펼쳐지는 신나는 공연 프로그램, 야로는 정동의 아름다운 밤길을 즐기는 프로그램, 야화는 밤에 꽃피우는 정동의 문화시설을 의미한답니다.

- 30일은 오후 2시부터 운영한다죠.

= 네. 최창식 구청장은 "근대문화유산이 몰려있는 정동에서 밤 늦도록 멋과 추억을 느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정동 야행축제를 중구의 대표축제로 삼아 많은 관광객들이 정동을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