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비용항공사, 국제선 출발지 지방공항으로 다변화
상태바
저비용항공사, 국제선 출발지 지방공항으로 다변화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05.17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저비용항공사 5곳이 무한경쟁을 벌이면서 국제선 출발지를 다변화하고 장거리 노선에도 눈을 돌리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저비용항공사를 중심으로 국제선 출발지가 다양해지고 있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내 저비용항공사들은 대부분 최대 6∼7시간을 운항할 수 있는 보잉737 계열 항공기를 보유하고 있는데요. 현재 제주항공은 보잉737계열 20대, 이스타항공과 티웨이항공은 10대씩 운항하고 있고, 진에어는 보잉737계열 12대와 중대형 보잉777계열 1대, 에어부산은 보잉737계열 5대와 중·단거리용 에어버스320 계열 9대가 있습니다.

최대 운항거리가 비슷하다 보니 국제선 노선은 일본, 중국, 동남아, 괌, 사이판에 집중될 수밖에 없고 특히 중국은 운수권 배분을 받아야 하기에 신규노선 취항에 제한이 있는데요. 이에 저비용항공사들은 국제선 도착지 다변화가 어렵다며 출발지 바꾸기에 나섰습니다.

먼저 제주항공은 올해 들어 서울 출발에서 벗어나 부산과 대구에서 출발하는 노선을 늘렸는데요. 지난 2월에는 대구∼중국 베이징, 4월에는 부산∼일본 오사카, 부산∼일본 후쿠오카, 부산∼대만 타이베이 노선을 신규 취항했고, 티웨이항공 역시 올해 초 대구∼일본 오사카, 대구∼중국 상하이 노선을, 이달부터는 전남 무안∼중국 톈진에 하늘 길을 열었습니다.

부산 김해공항이 거점인 에어부산은 단기적으로 대구공항을 공략한다고 하는데요. 에어부산은 6월 한 달간 대구∼중국 옌지 노선에 부정기편을 취항하고, 8월과 9월에는 대구∼중국 장자제 노선에 취항했고, 이스타항공은 작년 하반기 청주공항에서 중국 상하이, 옌지, 하얼빈, 다롄행 4개 노선을 취항했고 올해 신규 노선을 검토 중이라고 합니다.

 

- 장거리 노선을 준비하고 있는 곳도 있다고요?

= 네. 현재 서울과 제주에서만 국제선을 운항하는 진에어는 '영남권 고객 확보'를 목표로 내걸고 올 하반기 부산발 국제선 무더기 취항을 추진하고 있는데요. 부산에서 출발해 일본 후쿠오카, 태국 방콕, 홍콩, 필리핀 마닐라 등 8개 노선을 띄우고자 절차를 밟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올해 12월에는 인천∼하와이 호놀룰루 취항하겠다며 350석 이상 중대형기를 현재 1대에서 연말까지 3대로 늘릴 방침이라고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