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업계, 6月 국제 유류할증료 인상
상태바
항공업계, 6月 국제 유류할증료 인상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05.18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국제유가가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6월 국제선 항공권의 유류할증료가 2배 이상 오른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미주 노선 유류할증료는 종전 30달러에서 74달러로 두 배 이상 오른다고요?

= 네, 그렇습니다. 1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적 대형항공사들노선별로 일본·산둥성 6달러에서 12달러로, 중국·동북아시아 10달러에서 22달러로, 동남아시아 12달러에서 28달러로, 서남아시아·CIS 14달러에서 34달러로, 중동·대양주 28달러에서 60달러로, 유럽·아프리카 30달러에서 72달러로, 미주 30달러에서 74달러로 각각 6월 왕복 유류할증료를 올렸는데요. 6월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이번 달과 같은 3300원입니다.

 

- 2단계에서 4단계로 오르는 것이라고요?

= 네. 우리나라의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MOPS)' 기준으로 갤런당 150센트를 넘을 경우 부과하고, 이후 10센트 단위로 1단계씩 구성돼 있는데요. MOPS 1갤런당 150센트 이상 160센트 미만일 경우가 1단계로, 전월 16일부터 해당월 15일까지의 MOPS 평균을 선정기준으로 삼아 다음달 1일부터 한 달간 적용한다고 합니다.

5월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지난 4월16일~5월15일간 MOPS 평균 갤런당 182.27센트를 기록함에 따라 4단계로 책정됐는데요. 이에 따라 유류할증료는 지난달 하락세로 꺽인지 한달만에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