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열병합발전 CDM사업화 방안 토의
상태바
천연가스 열병합발전 CDM사업화 방안 토의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07.04.30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관리공단(이사장 李起燮)은 “천연가스 열병합발전 CDM사업 타당성 연구”에 대한 전문가 회의를 지난 4월 26일 서울 교육문화회관에서 개최하였다.

“천연가스 열병합발전 CDM사업 타당성 연구”는 천연가스 열병합발전을 CDM 사업으로 추진시 예상되는 다양한 문제점을 파악하고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2006년 10월부터 7개월간 아주대 산학협력단에서 수행하고 있는 과제이다.

이날 전문가 회의에는 홍익대학교 김정훈 교수, UPC 서동균 대표, RCC 이화수 박사 등 열병합발전 및 CDM 분야의 전문가가 모여 천연가스 열병합발전의 의견수렴과 함께 이 사업이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제시하였다.

이 날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천연가스를 이용한 열병합발전’이 환경개선 및 분산형 전원효과가 큼에도 불구하고 높게 책정된 가스요금 때문에 CDM사업에 참여하여 얻게 되는 온실가스 감축분에 대한 수익만으로는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것을 지적하고,

유럽이나 일본 등의 선진국처럼 천연가스를 이용한 열병합발전 시 가스요금에 대해 정부 차원의 획기적인 보조금(일본의 경우 설치비용의 1/3 보조)이나 리베이트를 지원하는 등 열병합발전사업자와 CDM 사업자가 참여할 수 있는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에너지관리공단은 이날 회의에서 수렴된 전문가들의 의견을 참고하여 청정에너지인 가스수요의 확대와 온실가스 감축의무에 미리 대응하기 위한 CDM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효율적인 지원정책 마련의 근거로 삼을 예정이다.

이지폴뉴스 박지은기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