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電, 나이지리아 최대 발전소 복구사업 수주
상태바
韓電, 나이지리아 최대 발전소 복구사업 수주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07.05.01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소 운전․보수사업 수주도 유력-
한국전력공사(사장 李源杰)는 5월 1일(화) 서부 아프리카 지역의 최대규모 발전소인 나이지리아 엑빈(Egbin)발전소의 보일러 복구 및 발전소 정상화 사업을 나이지리아 정부로부터 약2,700만 달러에 수주하였음

- 엑빈 발전소는 나이지리아 경제수도인 라고스 동쪽 약 60km지점에 위치한 총 발전용량 1,320MW(220MW 6개 호기)의 현지 최대 발전소로 보일러 폭발사고로 인하여 2개 호기(440MW)가 가동 중단된 상태임

- 이로 인해 나이지리아는 심각한 전력난을 겪고 있으며 지난 4월 21일 치러진 대통령 선거에서 전력난이 선거 쟁점으로 부각될 정도로 전력난 개선은 나이지리아의 시급한 국가 과제 중의 하나임

본 사업은 한전이 일본 마루베니, 인도 NTPC 등과 치열한 수주 경쟁을 벌인 끝에 나이지리아 정부로부터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일본 마루베니를 제치고 현지회사인 ERL사와 함께 2개 호기의 보일러 복구사업 수주에 성공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있음

- 앞으로 한전은 국내 관련기업들과 본 사업을 동반 수행함으로써 수주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임

- 이번에 한전이 아프리카 제2의 경제 대국인 나이지리아의 전력시장에 진출 하게 됨에 따라 나이지리아가 추진 중인 발전 및 배전 부문 민영화는 물론 각종 사회간접자본 사업에 한국기업들의 참여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됨

에너지 자원이 풍부한 나이지리아를 전략적 시장거점으로 선정하고 적극적인 전력․자원연계사업 수주를 추진하고 있는 한전은 본 사업 이외에도 오타(Ota) 등 3개 발전소의 운영․보수사업의 수주를 위해 나이지리아 정부와 협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또한 수도 아부자와 카두나 지역에 총 2,250MW 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과 동 발전소에 연료를 공급하기위한 약1,200km 가스관로 건설사업을 병행 추진 중에 있음

이지폴뉴스 박지은기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