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대문고가도로 철거, 10일부터 통제
상태바
서울 서대문고가도로 철거, 10일부터 통제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07.03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충정로역부터 광화문까지를 잇는 서대문고가도로가 44년 만에 철거된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10일 자정부터 서대문 고가의 통행을 전면 통제한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는 15일부터 폭 11.5m, 연장 374m의 서대문고가도로를 철거하는 공사를 시작해 다음 달 말까지 끝내고 9월 초 개통하겠다고 3일 밝혔습니다.

1971년 준공된 서대문 고가의 철거는 서울시가 보행자 중심으로 교통환경을 조성하고 있는데다 예전만큼 교통량이 많지 않은데 따른 것인데요. 현재 서대문고가도로의 교통량은 시간당 1만 3천대 정도입니다.

 

▲ 서대문고가 철거 전후 모습 [서울시 제공]

- 고가 철거로 어떤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까?

= 시는 서대문 고가를 철거함으로써 고가로 막힌 하늘과 하부 공간을 개방, 도시의 미관을 되살리고 침체된 상권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데요. 교통량이 비교적 적은 방학과 직장인의 휴가철을 고려해 공사 기간을 정했으며,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가차로 시·종점부 양방향(충정로↔새문안로)에서 철거가 진행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공사 중에도 기존 차로 수는 그대로 유지되는데요. 서대문 고가 왕복 2차로와 하부 왕복 4차로가 평면 왕복 6차로로 유지되며, 고가가 철거되면 철거 전보다 2개 차로가 늘어나 새문안로, 충정로와 같은 왕복 8차로가 된다고 합니다.

 

- 이번 사업에는 어느 정도의 예산이 투입됩니까?

= 시는 이번 철거와 교통개선 사업에 총 57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는데요. 고가 철거 후 충정로 방향에서 강북삼성병원, 서울적십자병원, 4·19혁명기념회관으로 가려면 9월부터 새롭게 정동사거리에 설치되는 유턴 차로를 이용하면 됩니다.

서대문역사거리 앞 건널목은 사거리와 좀 더 가깝게 설치될 계획인데요. 서울시는 그동안 아현고가도로와 약수고가도로 등 4개의 고가도로를 철거했으며 서대문 고가도로가 5번째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