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여객기 괌 착륙 중 할주로 이탈
상태바
대한항공 여객기 괌 착륙 중 할주로 이탈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07.05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발 괌행 대한항공 여객기 KE2115편(B737-800)이 5일 오전 3시6분께(이하 현지시간) 비가 내리는 괌 공항에 착륙하다 미끄러지는 바람에 활주로를 일시적으로 벗어났다고 합니다.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 부상자는 없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부상자는 없었지만 승객 75명(유아 4명 포함)이 크게 놀랐으며, 안전확보를 위해 여객기를 게이트로 견인하고 나서 승객을 내리도록 해 도착 예정시각보다 1시간 25분 지연됐습니다.

여객기가 활주로를 우측으로 벗어났다 돌아오는 과정에 기체에 일부 스크래치가 생겼으며 엔진에 풀과 흙 등이 빨려들어갔을 가능성이 있어 엔진을 교체할 필요가 있는지 점검 중인데요. 현재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가 사고조사 착수 여부를 검토 중이며 국토교통부는 항공안전감독관을 이날 저녁 항공편으로 현지에 파견하기로 했으며, 만약 NTSB가 사고 조사에 착수하면 한국의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조사관들도 괌으로 파견됩니다.

 

- 대한항공은 부산으로 돌아오는 여객기 대체편을 투입했다고요?
= 네. 당초 KE2116편은 승객 77명을 태우고 오전 4시10분 괌에서 출발해 오전 7시30분 부산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대체 여객기를 인천에서 투입하느라 출발이 15시간 정도 지연됐는데요. 승객들은 대한항공이 제공한 호텔에서 대기하다가 오후 7시8분께 대체기를 타고 괌에서 출발했으며 부산에는 오후 9시40분께 도착합니다.

대한항공은 2013년 8월5일 일본 니가타공항 착륙 중 활주로 이탈사고를 내 올해 4월 국토부에서 과징금 1천만원의 처분을 받았는데요. 니가타 사고에서 부상자는 없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