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하우스, 새 장르문학 시리즈 '버티고'
상태바
오픈하우스, 새 장르문학 시리즈 '버티고'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5.07.07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판사 오픈하우스가 새 장르 문학 시리즈 '버티고'(VERTIGO)를 출시했습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새 장르문학 시리즈라구요.

= 그렇습니다. '버티고'는 사전적 의미로 어지러움, 현기증을 뜻하며 서스펜스 영화의 거장인 앨프리드 히치콕의 1958년 연출작 제목이기도 합니다.

 

- 먼저 출간된 책 소개해 주시죠.

= 이언 랜킨의 '매듭과 십자가', 퍼트리샤 하이스미스의 '열차 안의 낯선 자들', '올빼미의 울음', 댄 시머스의 '테러호의 악몽' 1·2권 등 모두 5권이 먼저 출간됐습니다.
오픈하우스는 "국내에 번역·출간되는 해외 장르소설 작가는 황금가지의 데니스 루헤인과 스티븐 킹, 비채의 요 네스뵈 등 출판사별로 대표 작가가 있다"며 "'버티고'는 영미권에서 재평가받는 퍼트리샤 하이스미스와 스코틀랜드 국민 작가 이언 랜킨의 대표작을 중심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