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철 신설역사들, 적자만 쌓여
상태바
전철 신설역사들, 적자만 쌓여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07.08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 내 기준으로 전철 노선 개통 후 주민요구 등으로 신설된 역사 8곳 가운데 7곳이 적자운영 중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전철 신설역사 8곳 중 7곳이 적자라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8일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에 따르면 노선개통 후 신설된 역사 8곳은 당정역(경부선·2010년1월), 서동탄역(경부선·2010년2월), 오빈역(중앙선·2010년12월), 별내역(경춘선·2011년12월), 천마산역(경춘선·2013년11월), 강매역(경의선·2014년10월), 원흥역(일산선·2014년12월), 달월역(수인선·2014년12월)입니다.

이 가운데 당정역은 하루평균 예상 이용객 1만3천485명의 112%인 1만5천115명이 실제로 이용해 흑자 운영하고 있는데요. 실제 하루 평균 이용객 수는 올해 1∼5월 승하차 인원을 기준으로 산정했습니다.

나머지 역사는 예상 이용객의 절반도 못 채우는 곳이 대부분인데요. 달월역은 예상 이용객 대비 6.2%(하루 149명), 별내역 17.4%(3천843명), 강매역 28.8%(3천640명), 원흥역 24.3%(5천874명), 오빈역 44.1%(688명), 서동탄역 46%(3천8명), 천마산역 70.9%(2천97명) 수준으로 모두 적자가 쌓이고 있다고 합니다.

 

- 적자 운영에 대한 손실은 어떻게 보전하고 있습니까?

= 2010년부터 2013년까지 4년간 서동탄역은 23억원, 오빈역 1억7천만원, 별내역 1억원의 적자가 발생했으며 각각 화성시, 양평군, LH가 운영사인 코레일에 영업손실을 보전했습니다.

현재 수인선 송도∼용현역 사이 '학익역(가칭)'을 인천시 요구로 공사 중이고 과천선 인덕원∼정부과천청사역 사이 '지식정보타운역(가칭)' 건립이 최근 국토교통부에서 결정됐는데요. 이 의원은 "신설 역사라서 주변지역 개발에 따른 이용객 증가에 시간이 필요한 점을 감안하더라도 타당성 조사 대비 실제 이용객이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은 큰 문제"라며 "잘못된 수요 예측으로 세금낭비가 우려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