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망자 감소
상태바
도로공사,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망자 감소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07.1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올해 상반기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117명)보다 19%(22명) 줄어든 95명으로 집계됐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망자가  많이 줄었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사고원인별로는 졸음운전(주시태만 포함)으로 인한 사망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75명)보다 18명 줄어든 57명으로 나타났는데요. 반면 이 기간 과속 사망자는 13명에서 16명으로 증가했고, 나머지는 안전거리 미확보 3명, 차량결함 3명, 무단보행 3명, 기타 13명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차종별 사망자는 화물차 43명, 승용차 42명, 승합차 10명 등인데요. 사망사고 발생 시간대는 자정부터 오전 9시까지가 전체 사망자의 44%(42명)를 차지했습니다.

 

- 고속도로에 설치한 졸음쉼터 효과가 나타난 것이라고요?
도로공사 관계자는 "올 한해를 '안전경영 원년의 해'로 선포하고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고속도로를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다"며 "사망자 감소는 졸음운전 현수막 설치, 졸음쉼터 등을 확충한 노력의 결실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도로공사는 전국 고속도로 2782곳에 '졸음운전은 곧 사망' 등 직설적인 메시지를 담은 현수막을 내걸었는데요. '졸음운전 알리미'는 지속적으로 늘려 현재 터널 224곳에서 운영 중으로, 휴게소간 거리가 먼 구간에 설치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졸음쉼터'를 올해 37곳에 추가 설치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