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대교, 대대적 보수 25일부터 부분통제
상태바
동작대교, 대대적 보수 25일부터 부분통제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07.24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동작대교가 건설된 지 31년 만에 대대적인 정비를 위해 25일부터 부분 통제됩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2017년까지 단계적으로 정비 할 계획이라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서울시는 이달 말부터 동작대교의 상·하부 전면 정비가 시작됨에 따라 이용 차량에 실시간 교통 정보를 확인하고 혼잡 구간을 피해 우회도로를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는데요. 용산구 서빙고동·이촌동과 동작구 동작동을 잇는 동작대교는 1984년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차량과 지하철이 함께 다니는 교량으로 지어졌습니다.

서울시는 "동작대교는 안전등급 B등급으로 구조물 안전에 이상은 없지만, 예방 차원에서 보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는데요. 시는 2017년까지 단계적으로 동작대교 상부의 도로를 포장하고 부식된 보도와 차도의 난간 연석(차도와 인도 또는 차도와 가로수 사이의 경계가 되는 돌)을 정비한다고 합니다.

 

- 정비는 어떤 순서로 진행됩니까?

= 난간 연석 보수를 위해 25일부터 동작대교 상·하행선 6개 차로 중 편도 1개 차로가 각각 부분 통제되고, 9월1일부터 10월 말까지는 상·하행 편도 1개 차로를 24시간 전면 통제하고 상부 전면을 재포장합니다. 또 교량 부식을 막고자 하반기 중 한강에 바지선을 띄워 하부 강재를 재도장 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