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그랜드세일', 오는 21일 부터 72일간
상태바
'코리아그랜드세일', 오는 21일 부터 72일간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5.08.03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축된 방한 관광수요를 조기에 회복하고 관광업계를 비롯한 내수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코리아그랜드세일(Korea Grand Sale)'이 보다 특별하고 파격적인 혜택으로 펼쳐집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오는 21일부터 10월 31일까지 72일간 펼쳐진다죠.

= 그렇습니다. 한국방문위원회는 겨울철 방한 비수기에 개최하던 코리아그랜드세일을 침체된 관광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시기를 앞당겨 개최한다고 3일 밝혔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한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관세청 등 관련부처와 한국관광공사,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전국경제인연합회 등의 유관기관 및 단체, 그리고 관광업계의 적극적인 참여로 민관협력을 통한 시너지가 기대되고 있습니다.

 

- 다양한 업체에서 참여할 예정이라구요.

= 네. 지난 7월 31일 현재 백화점, 면세점, 항공, 호텔, 공연, 교통 및 테마파크 등 다양한 업종에서 205개 업체, 2만 386개 업소가 참여했다는데요. 먼저 주요 외국인 대상 주요 파격혜택으로 에버랜드가 자유이용권을 50% 할인하고 롯데면세점은 브랜드별로 최대 80%까지 할인을 제공하게 됩니다.

또한 이비스 앰배서더 명동의 경우 주니어스위트룸을 판매가 기준으로 1박 시 추가 1박을 무료로 선착순 제공하며 외국인관광객이 선호하는 방문지인 N서울타워도 코리아그랜드세일 쿠폰을 제시하면 현장에서 40%의 할인을 제공한답니다.

그 외 ‘오리지널 드로잉쇼’를 비롯한 넌버벌 인기 공연도 50% 할인된 가격을 제공, 외국인들이 쇼핑뿐만 아니라 다양한 문화경험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습니다.

 

- 다른 혜택은 어떤 것들이 있습니까.

=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마다 할인된 이용료로 다양한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문화가 있는 날’을 적극 알려 보다 많은 외국인이 한국 방문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구요.
전통시장의 인기 메뉴와 찾아가는 법 등을 소개해 개인이 만들어가는 관광을 유도하는 등 다양한 쇼핑관광 선택지를 선보여, 다시 찾고 싶은 대한민국을 만들어갈 예정이랍니다.
참여업체는 오는 31일까지 코리아그랜드세일 홈페이지를 통해 지속적으로 모집합니다.

한국방문위원회 한경아 사무국장은 “이번 코리아그랜드세일은 위기를 벗어나 관광업계에 새로운 희망을 만들 수 있는 좋은 기회이자 도전"이라고 전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