쑨양, 세계선수권 자유형 남자 200m '은메달'
상태바
쑨양, 세계선수권 자유형 남자 200m '은메달'
  • 정세훈 기자
  • 승인 2015.08.05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수영을 대표하는 쑨양(24)이 2015 세계선수권 자유형 남자 200m에선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쑨양이 자유형 남자 2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고요.

=예, 쑨양은 4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 위치한 카잔아레나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경영 사흘 째 자유형 남자 200m 결승에서 1분45초20의 기록으로 1분45초14로 들어온 제임스 거이(영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습니다. 이 종목 세계기록 보유자(1분42초00) 폴 비더만(독일)은 1분45초38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이로써 지난 해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도 같은 종목에서 2위에 머물렀던 쑨양은 메이저대회 자유형 200m에서 3연속 은메달을 따냈습니다.

-하지만 이날 가장 큰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선수는 따로 있었죠.

=그렇습니다. 이날 가장 큰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선수는 자유형 여자 1500m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우고 우승한 18세 소녀 케이티 레데키(미국)였습니다. 전날 예선에서 15분27초71을 기록, 자신이 지난 해 8월 세웠던 종전 세계기록 15분28초36을 0초55 앞당겼던 레데키는 하루 뒤 열린 결승에서 15분25초48로 터치패드를 찍어 또 다시 세계신기록을 수립했습니다.

레데키는 불과 20여분 뒤 열린 자유형 200m에서 지친 몸을 이끌고 전체 6위를 차지해 결승에 오르는 괴력을 선보였습니다.

한편, 호주는 이날 열린 배영 남·여 100m를 모두 석권하며 금메달 3개로 경영 종합 1위를 달렸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