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朴담화에 “불통의 벽 다시 절감해”
상태바
문재인, 朴담화에 “불통의 벽 다시 절감해”
  • 임혜린 기자
  • 승인 2015.08.07 0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6일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노동개혁 등 4대 부문 개혁 추진을 골자로 한 대국민담화를 발표한 것과 관련, “정말 국민들과 소통되지 않는 불통의 벽을 다시 한 번 절감했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담화에는 경제 실패에 대한 성찰도 반성도, 또 정확한 진단도 없었다고요.

=그렇습니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충남도청에서 열린 충남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지금 우리 경제가 어렵다는 점에 대해서는 온 국민이 함께 인식을 하고 있지만, 박근혜 대통령의 담화에는 경제 실패에 대한 성찰도 반성도, 또 정확한 진단도 없었다”며 “그렇기 때문에 처방도 당연히 잘못될 수 밖에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문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의 민심을 모르는 듯 하다”며 “메르스 사태 때문에 온 국민들이 많은 고통을 겪었는데 그에 대해서 한마디 사과 말씀 없었던 것도 아쉽다”고 말했습니다.

-권역별비례대표제와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의 일괄 논의에 대해 김 대표가 사실상 거절한 것과 관련해서는요.

=문재인 대표는 아울러 자신이 전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게 제안한 권역별비례대표제와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의 일괄 논의에 대해 김 대표가 사실상 거절한 것과 관련, “무척 아쉽다. 권역별비례대표제를 받아들이겠다는 것인지, 하지 않겠다는 것인지 분명하지 않다”면서 “정개특위로 문제를 미뤄버린 듯 한 느낌이 든다. 정치혁신을 주장하고 계신 만큼 책임 있게 분명한 답변을 해주시기를 촉구한다”고 했습니다.
문 대표는 짧은 여름 휴가를 마친 뒤 이날 지방 일정을 챙긴 것에 대해 “우리가 야당의 입장이지만 지역에서 역점을 두고 있는 사업들에 대해 제대로 파악하고, 지방정부와 협조해서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는 노력을 함께하는 것이 수권정당으로서 지역주민들을 위해 해야 할 중요한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아울러 당의 김상곤 혁신위원장이 오픈프라이머리를 반대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혁신위가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해 반대한 적이 없다”며 “김무성 대표가 주장하는 오픈프라이머리의 방안에 대해서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상곤 위원장도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새누리당이 받아들인다면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해서도 당론으로 결정하는 것을 검토할 수 있다는 저의 제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했다”고 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