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靑 "북한 지뢰도발 사죄하고 책임자 처벌 촉구"

김중환 기자l승인2015.08.11 09:56l수정2015.08.11 10: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청와대는 11일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목함지뢰 도발과 관련, 북한의 사죄와 책임자 처벌을 엄중하게 촉구했습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은 북한군이 군사분계선을 불법으로 침범해 목함지뢰를 의도적으로 매설한 명백한 도발"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 청와대는 이날 북한의 사죄와 책임자 처벌을 재차 촉구했는데요.

= 그렇습니다. 전날 북한의 지뢰도발 사건 공식 발표 후 국방부와 군 당국으로 정부의 공식대응을 일원화하고 말을 아꼈었습니다. 하지만 11일 북한의 사죄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정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 대변인은 "북한의 도발행위는 정전협정과 남북간 불가침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으로서 우리는 북한이 이번 도발에 대해 사죄하고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청와대가 그동안 광복 70주년을 앞두고 여러 경로를 통해 대화를 모색해왔으나 북한이 지뢰도발과 표준시 변경 등을 통해 남북통일 및 대화 흐름에 의도적으로 역행하는 조치를 내놓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 박근혜 대통령은 전날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북한의 표준시 변경과 관련해 언급이 있었는데요.

= 박근혜 대통령 북한의 표준시 변경과 관련해 "매우 유감이 아닐 수 없다"며 "북한이 우리의 대화와 협력 제안에는 아무런 반응도 하지 않으면서 시간대마저 분리시키는 것은 남북협력과 평화통일 노력에 역행하는 것이자 국제사회의 의견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본다"며 "매우 유감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 청와대는 지난 8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사건 대응책을 논의했다고 민 대변인이 전했는데요.

= 그렇습니다. 이병기 비서실장,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한민구 국방부 장관 등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선 북한의 지뢰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 방침과 더불어 추가 도발에 대한 대비책 등을 놓고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 대변인은 "북한의 DMZ 지뢰도발 사건의 엄중함을 고려해 8일 NSC 상임위를 개최했다"며 "이 회의에서 국방부로부터 사건조사 결과를 보고 받고 종합적인 대책을 강구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민 대변인은 "지뢰도발이 북한 소행이라는 보고가 국방부가 아닌 국가정보원을 통해 이뤄졌다는 얘기가 나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중환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