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임시공휴일 지정에도 "근로자 3명 중 1명 일한다"
상태바
14일 임시공휴일 지정에도 "근로자 3명 중 1명 일한다"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5.08.12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이달 14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지만 상당수 근로자는 휴일을 누리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한국노총이 소속 조합원 66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11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조합원의 65.6%만 14일 쉬는 것으로 조사됐다죠?

=. 그렇습니다. 임시공휴일이지만 쉬지 못하는 이유로는 '임시공휴일을 너무 급작스럽게 발표해 준비가 되지 않아'(47.4%), '근로기준법이나 단체협약상 휴일이 아니라서'(46.0%) 등을 들었습니다.

-. 사업장 규모별로 보면 50인 이하 사업장은 46%만 휴무를 했다면서요?

=. 네, 맞습니다. 51∼100인 사업장은 63.6%, 101∼300인은 72.7%, 301인 이상은 69%가 휴무여서 영세사업장 근로자들이 임시휴무 혜택에서도 소외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울러 임시공휴일에 '여행·등산 등 외부활동'을 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65%, '그냥 집에 있을 것'이라는 응답자는 32%였습니다. 휴무 조합원이 14일 하루 평소보다 더 지출할 것으로 예상하는 액수는 평균 10만원 가량이어서, 내수 진작에 적잖은 도움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 14일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5.8%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면서요?

=. 그렇습니다. 94.1%는 공휴일 및 대체휴일을 유급휴일로 보장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아울러 노동계 관계자는 "한국노총의 조합원 상당수가 휴무일이 잘 보장되는 공공, 금융부문 노동자라는 점을 감안하면, 14일 쉬지 못하는 노동자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보다 더 많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