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1~4호선 승객, 10명중 1명은 '무임승차'
상태바
지하철 1~4호선 승객, 10명중 1명은 '무임승차'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08.13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서울 지하철 1~4호선을 이용한 승객 10명중 1명이 무임승차고객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무임승차 대상이 작년보다 늘었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서울메트로는 13일 상반기 지하철 1~4호선을 이용한 승객중 65세 노인·장애인·국가유공자 등 무임승차대상자가 전체 승차인원의 13.5%를 차지했다며 이같이 밝혔는데요. 지난해보다 0.2%증가한 수치입니다. 특히 우대 대상 중 경로우대권 사용자가 5863만명으로 전년대비 45만명 증가했습니다.


- 메르스로 전체 이용객은 줄었다고요?
= 네. 서울메트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1~4호선 수송인원은 지난해보다 992만명 감소한 7억 5407만명이었는데요. 하루 평균 이용객도 417만명으로 지난해보다 5만명 가량 감소했습니다.

역별로는 평소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서울역의 감소세가 컸는데요. 지난해 상반기 이용객수 3위를 차지한 서울역은 올해 메르스 사태의 직격탄을 맞아 이용객 수가 1만 210명 감소해 6위로 내려앉았습니다.

수송인원이 가장 많았던 역으로는 강남역이 일 평균 13만 1434명이 이용해 19년째 1위를 차지했고, 홍대입구·잠실·신도림·신림역이 뒤를 이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