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공무원 덜 고용해도 '장애인 고용부담금' 부과
상태바
장애인 공무원 덜 고용해도 '장애인 고용부담금' 부과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5.08.19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공무원 의무고용률(정원의 3%)을 지키지 못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 장애인 고용부담금이 부과됩니다.

-. 고용노동부는 이러한 내용의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 개정안'을 18일 입법예고했다면서요?

=. 그렇습니다. 장애인 고용부담금은 상시근로자를 100명 이상 고용하는 사업주가 장애인 고용의무를 이행하지 못할 때 부과하는데, 그동안 국가와 지자체는 공무원이 아닌 근로자를 의무고용률보다 적게 고용한 경우에만 장애인 고용부담금을 냈습니다.

-. 이번 개정으로 공무원 의무고용률을 위반해도 고용부담금이 부과되는 셈이군요? 

=. 이번 법 개정은 공공부문이 장애인 고용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도록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됐다고 고용부는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지난해말 국가 및 지자체의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은 2.65%를 기록했으며 특히, 교육청은 고용률이 1.58%에 불과합니다.

-. 교육청의 경우 교대·사범대의 장애학생 부족, 교원 임용시험의 낮은 장애인 합격률 등으로 장애인 교사 충원이 어렵기 때문으로 분석된다죠?

=. 개정안은 이밖에 ▲ 공공기관의 장애인표준사업장 생산품 우선구매 실적 공고 ▲ 장애인 고용부담금 수정신고 제도 도입 ▲ 사업주가 납부하는 고용부담금의 카드 납부 도입 등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아울러 문기섭 고용부 고령사회인력정책관은 "앞으로 더 많은 장애인이 공직에 진출할 수 있도록 국가와 자치단체에 대한 장애인 의무고용 이행 지도를 한층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고용노동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