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노총 노동자대회 "재벌 개혁 통해 양극화 없애야"
상태바
한노총 노동자대회 "재벌 개혁 통해 양극화 없애야"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5.08.23 0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은 22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노동시장 구조 개악 저지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어 정부의 강압적인 임금피크제 도입을 비판하고 재벌개혁을 촉구했습니다.

-. 김동만 한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임금피크제는 노사가 자율적으로 추진할 사안"이라며 "공공기관 임금피크제 도입은 정부가 강압적으로 추진할 것이 아니라 당사자 간 노정교섭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죠?

=. 김 위원장은 이어 "노동시간을 줄여 일자리를 나누고, 청년고용할당제를 확대하는 것이 청년 일자리를 만드는 해법"이라며 "노동개혁이 아닌 재벌개혁이야말로 주기적 경제위기와 고용불안을 극복할 근본 처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한노총은 결의문에서 "정부는 노동시장 구조 개악으로 청년과 부모세대 간 일자리 전쟁을 유도하고, 극단적 양극화 및 청년실업 책임을 노동자들에게 뒤집어씌우고 있다"고 비판했으며, 이어 "고용노동부의 '쉬운 해고', 취업규칙 불이익변경 완화를 위한 각종 지침 등을 현장투쟁으로 막고, 기간제 사용기간 연장 및 파견업종 확대 등 법 개정 사안을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강훈중 한노총 대변인은 "노사정 복귀는 26일 열리는 중앙집행위원회(중집) 결정에 따를 것"이라며 "비정규직 감축, 노동기본권 확대, 사회안전망 강화, 재벌개혁 등 건전한 노동시장 개혁을 위해 협상과 투쟁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면서요?

=. 그렇습니다. 이날 노동자대회에는 주최 측 추산 2만명(경찰 추산 9천명)이 참가했으며, 이들은 서울광장 집회를 마치고 오후 2시께부터 을지로와 청계천로를 도는 행진과 삭발식을 할 계획이었으나 남북관계 긴장을 고려해 취소했습니다.

 

▲ 노동시장 구조개악 저지 전국노동자대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