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朴대통령 '원칙' 통해…남북 상생 계기 돼야 한다"
상태바
김무성 "朴대통령 '원칙' 통해…남북 상생 계기 돼야 한다"
  • 임혜린 기자 / 인황배 기자
  • 승인 2015.08.25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5일 고위 당국자 접촉에서 남북이 극적 합의를 이룬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확실한 원칙 고수가 통했다"고 평가하며 적극 환영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우리 전 국민의 단결과 정부의 단호한 의지가 관철된 것이라고요.

=네 그렇습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이번 남북 합의 타결은 아주 잘된 일이고 우리 전 국민의 단결과 정부의 단호한 의지가 관철된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그동안 남북 간 대화가 서로 자기 주장만 하고, (북한은 도발 소행을) 모두 부인하고, 상호 비방으로만 그쳤다"며 "그러나 이번에 성숙한 대화 분위기 속에서 남북양측이 만족할 만한 합의로 대화를 마무리한 것은 남북 간 긴장완화의 큰 문을 연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남북 공동 입장문에 북한의 지뢰도발 유감표명은 포함됐지만 주체가 구체적이지 않고 도발 재발방지 조항은 명시적으로 들어가 있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서는요.

=김 대표는 남북 공동 입장문에 북한의 지뢰도발 유감표명은 포함됐지만 주체가 구체적이지 않고 도발 재발방지 조항은 명시적으로 들어가 있지 않다는 지적에는 "모든 것을 다 만족할 수는 없고, 남북이 장시간 협상 끝에 이 정도의 타결을 도출한 것이 잘 된 일로 의미를 둔다"고 했습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이번 회담 타결이 우리 민족간 극한 대립이 아니라 대화와 상생의 길로 갈 수 있는 좋은 계기와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부연했습니다.
김 대표는 회담 당사자인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물론 긴장 상황 속에서 군 대비태세를 이끈 한민구 국방부 장관 등 정부 당국자에 "큰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