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시중은행에 외화유동성 확보 지침
상태바
금감원, 시중은행에 외화유동성 확보 지침
  • 안혜경 기자 / 인황배 기자
  • 승인 2015.08.25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국제금융시장 불안과 관련해 금융감독원이 시중은행에 외화유동성을 확보하라는 지침을 내렸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외화 차입 여건이 악화될 것에 대비하라는 것이죠?
= 네, 그렇습니다. 금융감독원은 25일 5개 주요 국내은행 자금 담당 부행장을 불러 외화유동성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지도했는데요. 금감원은 이 회의에서 앞으로 외화 차입 여건이 악화될 가능성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충분한 외화유동성을 확보하라는 지침을 내렸습니다.

금감원은 원내 관계부서와 합동으로 비상대응 체제를 가동하고 금융위원회·기획재정부 등 관계기관과 협조 체계도 강화하고 있는데요. 회의 참석자들은 중국 경제의 경착륙 우려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불안과 관련해 국내은행의 외화차입 여건과 외화 유동성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이번 사태가 향후 외화차입 여건 등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으나 아직 크게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는데요. 한국 경제의 펀더멘털이 양호한 데다 은행의 외화 차입 및 외화유동성 상황도 안정적이라는 점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 당장은 크게 우려할 상황 아니라고요?
= 네. 8월 중 국내은행의 외화차입금 차환율은 단기 110.4%, 중장기 121.4%를 기록했는데요. 차환율이란 신규 차입액을 만기 도래액으로 나눈 수치입니다. 

차환율이 100%를 넘는다는 것은 외화를 빌리는 데 큰 문제가 없다는 의미로 통상 해석되는데요. 이들은 외화채권 가산금리가 일부 상승했으나 차환 발행에 어려움이 있는 정도는 아니라고 분석했습니다.

20일 현재 국내은행의 3개월 외화유동성 비율은 106.4%로 당국의 지도 기준인 85%을 크게 웃돌고 있는요. 최근 금감원의 외화유동성 스트레스테스트를 보면 모든 국내은행은 금융위기 수준의 위기 상황을 3개월 이상 견딜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금감원 양현근 부원장보는 "향후 대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유사시에는 이미 마련한 외환부문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