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개리측, '허위 동영상 유포 강력 법적대응 선처 없다'

강민수 기자 / 인황배 기자l승인2015.09.01 10:31l수정2015.09.01 11: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리쌍 개리 측이 동영상 루머와 관련해 강력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최근 유포된 한 음란 동영상 속 남자가 개리라는 루머가 확산된 바 있죠.

= 그렇습니다. 이에 소속사 측은 대응할 가치조차 없다고 판단돼 즉각 대응하지 않았으나, 영상 속 인물이 개리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기정사실화처럼 퍼지고 있다는 심각성에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고 밝히며, “이로 인해 가족들과 지인들이 큰 상처를 입을까 염려돼 빠른 정리가 필요할거라 판단해 이렇게 공식 발표를 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 강력 법적대응을 시사했습니다.

= 맞습니다. 또한 소속사 측은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을 것”이라고 전하면서, 동영상 유포로 개리뿐만 아니라 그 동영상 당사자들에게도 더 이상 불미스러운 일과 큰 피해가 없도록 여러분들에게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아래는 소속사 리쌍컴퍼니의 공식입장 전문입니다.

------------------------------------------------------------------------------------------

안녕하십니까. 개리 소속사 리쌍컴퍼니입니다.

현재, 메신저와 인터넷에 개리 동영상에 관련되어 개리가 아님을 확실히 밝히는 바이며 소속사 공식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소속사 측은 며칠 전 개리동영상이 한 메신저에서 돌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에 즉각 대응 하지 않은 이유는 대응할 가치 조차 없다고 판단하였기 때문입니다.

개리와 소속사측은 억울한 입장이나 동영상에 찍힌 당사자들 또한 피해자일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언론을 통해 사건을 수면위에 올려서 동영상이 더 크게 확산될 수 있고, 이 동영상에 찍힌 남자가 연예인 개리와 닮았다는 이유만으로 닮은 오히려 큰 상처를 줄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개리는 소속사측도 놀랄 정도로 배려심을 보여줬고, 소속사측도 개리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진실이 자연스럽게 밝혀지길 바랄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영상이 빠르게 퍼지면서 개리의 이미지에 타격을 입고, 개리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기정사실처럼 루머가 퍼지고 있다는 심각성에 소속사측은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었습니다. 또한, 이로 인해 가족들과 지인들이 큰 상처를 입을까 염려되어 빠른 정리가 필요할거라 판단 이렇게 공식 발표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동영상에 개리가 확실히 아님을 증명할 만한 내용 중 첫 번째는 동영상에 나오는 개리와 유사하다는 남자에 팔에 타투는 왼쪽이며, 개리는 오른쪽 팔에 타투가 있다는 것입니다. 두 번째, 개리와 타투가 비슷하나 전혀 다른 모양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정확히 밝힙니다. 

제일 중요한 점은 동영상에 당사자인 분이 소속사로 연락을 해와, 오히려 개리를 걱정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개리를 포함 소속사 측은 이 같은 상황이 너무 안타까울 뿐입니다. 

그래서 소속사측은 이에 관련되어 동영상이 더 이상 유포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강경한 대응을 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소속사측은 이 공식입장과 함께 동영상을 개리라고 퍼트린 유포자들을 강력하게 법정 대응할 것입니다. 현재 인터넷상에 퍼트린 모든 네티즌들을 이미 다 증거물을 파악해놓았으며 정식 수사의뢰를 요청할 것입니다.

소속사 측은 연예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유언비어를 비롯한 억울한 상황을 계속 지켜볼 수 없었습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영상 속 인물이 개리라고 루머를 퍼트린 유포자를 포함해 이 이후로 동영상을 개리라고 배포하는 자들에게 강경한 대응을 할 것입니다. 저희 소속사측은 이렇게 된 이상 어떠한 합의나 선처는 절대 없을 것임을 단호하게 밝히는 바 입니다.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 동영상 유포로 개리 뿐만 아니라 그 동영상 당사자들에게도 더 이상에 불미스러운 일과 큰 피해가 없도록 여러분들에 협조 부탁드리는 바입니다.


강민수 기자 / 인황배 기자  KMS2015@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민수 기자 / 인황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