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일본서 고려청자 특별전 개최
상태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일본서 고려청자 특별전 개최
  • 강민수 기자 / 인황배 기자
  • 승인 2015.09.0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광복 70년과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기념해 일본 오사카시립동양도자미술관과 공동으로 오는 5일부터 11월 23일까지 국제교류전 '신발견 고려청자 - 한국 수중문화재 발굴 성과'를 일본 오사카시립동양도자미술관에서 개최합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지난 40여 년간의 국내 수중발굴 성과를 해외에 처음으로 소개하는 자리라죠.

= 그렇습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1976년 우리나라 최초의 수중발굴 선박인 신안선부터 지난해 진도 명량대첩로(오류리) 해역에 이르기까지 그간 바다에서 발견된 고려청자 217점을 선보입니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발굴된 고선박 14척 중 10척이 고려 시대 선박이며, 많은 수의 고려청자가 출수된 바 있습니다. 고려청자는 예술적 가치뿐만 아니라 고려 시대의 생활·문화에 이르기까지 다채롭고 풍성한 역사적 정보를 담고 있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수중문화재로 꼽힙니다.

 

- 일본에서 최초 공개되는 작품들이 있다구요.

= 네.  이번 전시는 지금까지 수중발굴된 고려청자를 중심으로 고려청자의 발생과 전성기, 쇠퇴기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담을 예정인데요.

이중, 2010년 태안 마도2호선에서 출수된 보물 제1783호 '청자 상감국화모란유로죽문 매병(靑磁 象嵌菊花牡丹柳蘆竹文 梅甁)'과 보물 제1784호 '청자 음각연화절지문 매병(靑磁 陰刻蓮花折枝文 梅甁)'은 일본 최초 전시라고 합니다.

이번 국제교류전은 한국국제교류재단이 후원하며, 전시회 개막 전날인 9월 4일 펼쳐지는 국악공연 등 기념행사는 주일오사카총영사관과 국립부산국악원 등이 진행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