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면세는 서비스업의 삼성전자”…특혜 의혹 부인해
상태바
신동빈 “롯데면세는 서비스업의 삼성전자”…특혜 의혹 부인해
  • 임혜린 기자 / 인황배 기자
  • 승인 2015.09.18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 사진출처 : 롯데 홈페이지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올해 말 특허가 완료되는 2곳의 롯데면세점 모두 재입찰 의사를 밝히며 롯데의 면세점 사업 특혜 의혹도 부인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면세점 일부를 포기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고요.

=그렇습니다. 신 회장은 ‘롯데가 면세점 사업의 60%를 장악했고 특혜 의혹이 있는데 일부를 포기할 계획이 있느냐’는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의 질문에 “롯데 면세점은 세계 3위로 서비스업계에 삼성전자”라며 소공동 롯데면세점과 잠실 롯데월드 면세점 두 곳의 재입찰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그는 “1980년대 면세점 사업에 뛰어든 회사는 30개 이상이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문을 닫거나 인수돼 면세사업자의 수가 줄어들었다”며 “면세점 자체는 매우 어려운 사업이고 세계적으로도 5~7개 회사에 집중되는 것”이라고 특혜의혹에 대해 부인했습니다.

-롯데 면세점이 현재 세계 3위이지만 내후년에는 세계 1위가 될 수 있다고요.

=그렇습니다. 이어 “롯데 면세점이 현재 세계 3위이지만 내후년에는 세계 1위가 될 수 있다”며 “우리가 고용하고 있는 사람만 3만 명이고 면세점 사업에 투자한 총액은 2조 8,000억이다. 면세로는 쉽게 돈을 벌 수 있는 사업이 아니다”라고 롯데 면세점에 대한 자부심을 밝혔습니다.
신 회장은 “내년 방콕과 도쿄에 시내 면세점을 열기로 했다”며 “롯데가 해외에 나가서 우리나라에서 제일 좋은 서비스 업종이 될 수 있도록 조금 더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