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 제조업체들, 저금리에도 이자부담 더 늘어
상태바
중소 제조업체들, 저금리에도 이자부담 더 늘어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09.2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 금리는 떨어졌는데 중소 제조업체의 영업이익 대비 이자 부담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2분기 제조중소기업의 이자보상비율이 1분기보다 떨어졌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23일 한국은행의 '2분기 기업경영분석' 통계를 보면 올 2분기 제조 중소기업의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이자비용)은 406.77%로, 1분기(464.22%)보다 57.45%포인트 하락했는데요. 이자보상비율은 기업이 영업활동으로 창출한 현금으로 이자비용을 얼마나 충당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비율로 높을수록 기업의 재무여건이 양호함을 나타냅니다.

제조업 가운데 대기업의 이자보상비율은 같은 기간 537.74%에서 571.73%로 상승해 중소 제조업과 대비를 이뤘는데요. 한은 관계자는 중소 제조업의 이자보상비율 감소 배경에 대해 "대출이자율은 소폭 떨어진 데 비해 영업이익률은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중소 제조업의 차입금 평균이자율은 올 1분기 연 4.53%에서 2분기 연 4.43%로 0.1%포인트 하락하는 데 그쳤지만,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은 같은 기간 7.01%에서 6.06%로 1%포인트 가까이 떨어졌는데요. 반면에 제조 대기업은 같은 기간 차입금 평균이자율이 연 4.20%에서 연 3.88%로 0.32%포인트 하락하고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5.04%에서 5.44%로 상승했습니다.

대기업은 원자재 수입가격 하락 영향으로 수익성이 개선됐지만 중소업체까지는 혜택이 미치지 못한 것입니다.

 

- 전 산업 이자보상비율은 상승했다고요?
= 네. 전 산업의 이자보상비율은 올 1분기에 357.35%에서 2분기 385.72%로 개선됐는데요. 이런 가운데 일부 업종은 업황 부진으로 이자보상비율이 하락하기도 했습니다.

운송장비업은 자동차 제조업의 수익성 개선에도 불구하고 조선업체의 대규모 영업손실로 이자보상비율이 1분기 186.93%에서 2분기 -173.16%로 곤두박질쳤고, 음식·숙박업(169.23%→75.06%)과 운수업(153.44%→133.97%)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영업이익이 줄면서 이자보상비율이 하락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