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올 성장률 2.8% 전망서 크게 안 벗어날 것
상태바
이주열, 올 성장률 2.8% 전망서 크게 안 벗어날 것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09.23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내수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기존 한은 전망치인 2.8%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이날 한은 본관에서 각계 경제 전문가들과 경제동향간담회가 열렸다고 하죠?
= 네, 그렇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 총재는 “수출 부진으로 경제에 하방 압력이 있지만 내수 회복세를 고려하면 일각에서 제기되는 것처럼 성장률이 2%대 초반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보진 않는다”며 “올해 성장률이 7월 전망치(2.8%)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는데요. 이 총재는 이어 지난 17일 한국은행 국정감사에서 “현 금리 수준이 명목금리의 하한선에 도달한 것은 아니다”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통화정책 방향성을 두고 한 발언이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당시 국감 발언을 시장에서는 기준금리의 추가 인하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해 채권시장의 장기물 금리가 떨어지기도 했는데 이런 해석을 경계한 것인데요. 그는 “명목금리 하한은 이론적으로는 0%이겠지만 우리는 기축통화국이 아니므로 그보다는 높은 수준이어야 한다”며 “다만 그 추정 방법이나 모형에 따라 수준이 달라져 명목금리 하한을 특정 수치로 얘기할 수 없다는 의미로 발언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총재는 최근 터키 앙카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의 공동선언문을 언급하며 “지금은 경제의 비효율을 제거해 체질을 개선하는 구조개혁이 필요함을 참가국들이 재확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