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투자자, 국내증시 시총 비중 29%대 회복
상태바
외국인 투자자, 국내증시 시총 비중 29%대 회복
  • 안혜경 기자
  • 승인 2015.10.01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국내 증시 시가총액 비중이 29%대를 회복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 한달 만에 29%대를 회복했죠?
= 네, 그렇습니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유가증권 시장과 코스닥 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가 보유한 주식의 시가총액은 413조7553억원으로 전체 시총(1424조8596억원)의 29.04%로 나타났습니다.

외국인 투자자 시총 비중은 지난해 7월 말 33.44%를 정점으로 지속적으로 하락해 지난 8월 말 28.94%까지 떨어졌었는데요. 한달 만에 29%대를 회복한 것입니다.

외국인은 지난 8월 5일부터 지난달 15일까지 29거래일간 순매도세를 이어가며 5조5000억원 가량을 내다팔았는데요. 이후 16일부터 3거래일 연속 순매수에 나섰지만 미국 금리 동결 이후 다시 매도세로 전환한 상태입니다.

 

- 외국인의 매도세가 게속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 최근 외국인이 국내 주식시장에서 매도로 일관하는 것은 미국 금리 인상이 임박한 데 따른 원화 약세와 중국의 경기침체 우려, 국내 기업들의 실적 부진 등 대내외 악재가 겹친 탓으로 풀이되는데요. 특히 외국인은 중국 발 세계 금융위기 우려가 커지자 한국 시장을 포함해 신흥국 시장 전반에 걸쳐 자금을 회수하며 안전자산 선호 현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코스피 시장과 코스닥 시장을 나눠서 보면 외국인 지분율은 각각 32.06%, 10.09%로 나타났는데요. 코스피 시장에서 394조4938억원, 코스닥 시장에서 19조2377억원 어치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전달에 비해 코스피 시장은 소폭 늘고, 코스닥 시장은 소폭 줄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