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레나, 남은 대회 불참 선언...'시즌 마감'
상태바
세레나, 남은 대회 불참 선언...'시즌 마감'
  • 정세훈 기자
  • 승인 2015.10.02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세계 랭킹 1위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올해 남은 대회에 출전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세레나 윌리엄스가 남은 대회에 참가하지 않는다고요.

=예, 올해 세 차례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른 윌리엄스는 원래 출전할 예정이던 차이나오픈과 BNP 파리바 WTA 파이널스를 건너뛰기로 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윌리엄스는 지난달 US오픈 단식 준결승에서 로베르타 빈치(18위·이탈리아)에게 덜미를 잡히는 바람에 한 해에 4개 메이저 대회를 석권하는 '캘린더 그랜드 슬램' 달성에 실패했습니다.

-윌리엄스가 남은 대회에 불참하는 이유가 궁금한데요.

=올해 34살인 윌리엄스는 "팔꿈치와 무릎 등 부상이 끊이지 않았다"고 남은 대회에 불참하기로 한 이유를 설명하며 "US오픈 패배로 내 마음까지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되도록 오래 선수 생활을 하고 싶다"는 그녀는 "베이징과 싱가포르 대회를 불참하면서 건강을 추스르는 치유의 시간을 갖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올해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 윔블던을 휩쓴 윌리엄스는 "어려운 결정이지만 테니스를 사랑하기 때문에 내린 결정"이라며 "올해 남은 기간 열심히 노력해서 테니스라는 아름다운 경기와 계속 함께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윌리엄스는 2015시즌에만 투어 이상급 대회 단식에서 다섯 차례 우승했고 상금은 총 1천58만2천642 달러(약 124억원)를 벌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