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청계천 업사이클 페스티벌' 오는 9일 개막
상태바
'2015 청계천 업사이클 페스티벌' 오는 9일 개막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5.10.0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와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오성규)는 쓰레기를 재활용하여 예술품으로 변신시킨 작품을 모아 ‘업사이클 페스티벌’을 개최합니다. 내용 알아봤습니다.

 

- 오는 9일부터 18일까지 청계천에서 열리는 행사라죠.

= 그렇습니다. 청계천 업사이클 페스티벌은 “예술이 흐르는 거리, 시간이 흐르다”는 의미가 담긴 ‘류(流)’ 라는 이름으로 열리며, 청계천 복원 10주년의 의미를 담아 10일간 청계천(청계광장~삼일교)에서 진행됩니다.

 

- 업사이클(Upcycle)이란 ‘업그레이드‘와 ’리사이클'의 합성어라구요.

= 네. 버려지는 물건에 예술적 가치를 더해 새로운 작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것을 뜻하며, 이번 페스티벌은 서울시, 서울시설관리공단, 사회적 기업 위누가 공동 주최합니다.

또한 이번 기회를 통해 그 동안 순수미술부터 디자인, 퍼포먼스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업사이클을 주제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여러 예술가 및 단체가 힘을 모아 새로운 흐름(流)을 만든다는 의미도 있답니다.

 

- 지난 8월에 진행된 공모전을 통해 30여명의 예술가들이 선정됐습니다.

= 맞습니다. 이들이 제작한 포장박스를 사용해 제작한 ‘쏘가리’, 전통예술형식을 반영한 조각작품 ‘목어’, 등 이색 작품들을 곳곳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버려진 사물 또는 재활용품을 활용하여 환경과 예술성을 살리는 독창적이고 아름다운 예술작품을 공모해 30개 작품을 선정했다고 합니다.

서울시와 서울시설공단은 청계천 복원의 의미를 되새기고 폐자원을 활용한 업사이클 아트를 시민들이 가깝게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걷기 좋은 가을 밤, 청계천에 나오셔서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지는 이번 페스티벌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